류현진은 왜?‥ 최악투구

♠ Sports & 연예 2014.07.14 01:09 Posted by SisaHan

2회말 악몽… 6실점 후 3회 강판, 시즌 5패째

다저스의 류현진(27)이 메이저리그 올시즌 ‘최악의 투구’로 3회 마운드를 내려오는 수모를 당하며 시즌 5패째를 기록했다.
류현진은 8일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제구력 난조로 2⅓이닝 동안 10안타를 얻어맞고 조기 강판당했다. 1회초 다저스가 먼저 5점을 뽑아 가벼운 마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2회 대거 5실점하며 5-5 동점을 허용했다. 이어 5-6으로 역전을 허용한 3회초 1사 후 주자 1·3루에서 마운드를 제이미 라이트에게 넘겼다. 디트로이트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추가 득점해 자책점은 7점으로 늘었다.
 
2⅓이닝 동안 10피안타 7실점한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3.65로 크게 치솟았다. 2이닝 동안 8피안타로 8실점(6자책)하고 시즌 첫 패배를 당한 4월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 견줄만한 최악의 투구였다.
MLB닷컴은 경기 뒤 “류현진이 조니 포드레스(1963년), 토미 존(1978년), 이스마일 발데스(1995년)에 이어 네 번째로 다저스에서 한 이닝 8피안타를 내준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넘긴 건 개인 통산 세 번째다.
< 이충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