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우주탐사선 뉴호라이즌스, 9년 6개월 날아 최근접점 통과

미국의 우주 탐사선 뉴호라이즌스 호가 14일 오전 7시 49분 57초(한국시간 오후 8시 49분 57초)에 태양계의 가장 외곽에 위치한 명왕성에서 가장 가까운 약 1만2천550㎞ 거리까지 접근했다.


2006년 1월 19일 발사된 뒤 9년 6개월 동안 56억7천만㎞ 거리의 우주 공간을 날아간 뉴호라이즌스는 명왕성 최근접점을 통과한 후 태양계 바깥쪽 우주로 미지의 여행에 나섰다.


뉴호라이즌스가 성공적으로 명왕성 최근접점을 통과하자, 미국 존스홉킨스대 응용물리학 연구실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연구원들은 환호성을 지르고 박수를 치며 사상 최초의 명왕성 탐사선이 제 몫을 다했음을 축하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유일하게 현재 8개인 태양계 행성은 물론 명왕성에까지 우주탐사선을 보낸 유일한 국가가 됐다.
뉴호라이즌스는 명왕성 중력권을 통과한 뒤 다양한 크기의 소행성과 얼음덩어리들로 구성된 ‘카이퍼 벨트’를 탐사하는 일을 맡게 되고, 그 이후에도 기능이 다 할때까지 깊은 우주로 날아가며 인류의 과학 지평을 계속 넓혀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