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트럼프시위 지구촌 시끌

♠ World Review 2017.01.31 07:34 Posted by SisaHan

미국 물론 유럽·중동·아시아 등 600여곳, 차별 비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한 뒤 트럼프 정부의 출범을 축하하는 환호는 그보다 더 큰 규모의 반대 시위에 묻혔다. 미국 시민사회와 주요 언론은 물론 세계 대다수 나라들도 눈앞에 닥쳐온 변화의 ‘거대한 불확실성’에 긴장하고 있다.


미국 유력 매체들은 새 정부 초기의 ‘허니문’도 없이 쓴소리와 권고를 쏟아냈다. <뉴욕 타임스>는 트럼프 취임 다음날인 21일치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너무나 품위 없고 몰역사적인 취임 연설에서 희망보다는 의구심을 던졌다. 개막 순간은 실망 그 이상이었다”고 개탄했다. 새 대통령이 과거의 불의에 눈감고 미국 경제의 회복력과 사회적 성취를 무시하며, 미국 역사를 비뚤어지게 다시 썼다는 것이다. 신문은 “미국은 금요일(트럼프 취임일) 이전까지 큰 꿈이 있었다. 미국은 트럼프 덕분에, 혹은 그의 바보짓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몇 년간 그 꿈을 더 위대하게 만들 길을 찾을 것”이란 문장으로 사설을 끝맺었다.
영국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공격적이고 국가주의적인 취임 연설은 1930년대 유럽의 (배타적 민족주의) 시위들을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국가주의에 권력 기반을 둔 ‘강한 통치자’들은 ‘허풍 정치’에 휩쓸릴 수 있다”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그런 운명에 떨어지지 않도록 매우 조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트럼프 취임 다음날이자 주말인 21일, 미국 뿐 아니라 한국을 비롯해 세계 전역 600여곳에서 수백만명이 참여한 ‘트럼프 반대’ 동조 시위가 잇따랐다고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영국·스페인·덜란드·스위스·헝가리·체코·독일 등 유럽 국가들 뿐 아니라 한국·일본·호주·인도 등 아시아권에서도 시위에 동참했다. 주축은 ‘여성 행진’이었지만, 실제론 남녀노소 구분이 없었다.
이날 서울 지하철 강남역에선 여성단체 ‘디지털성폭력아웃’이 여성권리 행진을 주도했다. 500여명의 참가자들은 “여권이 인권이고, 인권이 여권이다”, “누구에게도 차별 없는 세상을” 같은 구호를 외쳤다. 호주 시드니 여성행진을 이끈 민디 프라이밴드는 시민들에게 “증오, 편협함, 차별, 선입견 등은 미국만이 아닌 세계의 문제”라고 역설했다고 <BBC> 방송이 전했다.
< 조일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