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서 화학로켓 폭격

♠ World Review 2017.04.11 05:27 Posted by SisaHan

화학무기 공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 시리아 어린이가 호흡기 치료를 받고 있다.

어린이 등 58명 이상 사망‥ 유엔 안보리 소집요구

시리아 정부군 또는 러시아군이 반정부군 장악 지역에 대한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 58명이 숨졌다고 시리아 인권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가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4일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의 칸샤이쿤에서 화학무기를 이용한 공습으로 어린이 11명을 포함해 58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단체는 공격에 사용된 화학무기 종류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외신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현지 주민이 의식을 잃고 호흡기 치료를 받는 장면 등 화학무기 공격에 따른 피해를 보여주는 장면들이 나온다. 주민들은 이날 아침 이른 시간에 전투기가 로켓 공격을 가했다고 말했다. 칸샤이쿤의 한 구급대원은 “현장에 출동했을 때 길거리에서 주민들이 질식 증상을 보였다”며 67명이 숨졌다고 BBC 방송에 말했다. 사망자가 100명에 이르고 300여명이 부상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부상자들을 치료하는 병원에도 추가적인 로켓 공격이 가해졌다.
앞서 이들리브주에서 가까운 하마주에서 화학무기를 사용한 공격이 가해졌다는 주장이 나오는 등 이번 사례를 포함하면 일주일 새 세번째 화학무기 사용 주장이 나왔다. 시리아 정부군은 주로 사린가스나 염소가스를 공격에 써 왔다.
피란민들이 집중돼 있는 칸샤이쿤 등 이들리브주 지역은 반군 연합세력이나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세력이 장악하고 있는 곳으로 그동안 정부군과 러시아군의 집중 공격 대상이 돼 왔다. 이슬람국가(IS) 퇴치전을 벌이는 미군 등도 공습에 나서 왔다.


반정부단체들의 연합체인 시리아국가연합은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을 이번 공격의 주범으로 지목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즉각적인 조사를 요구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아사드 대통령에게 주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는 유엔 안보리 소집을 요구했다. 한편 터키의 항의에 대해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은 해당 지역을 공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 이본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