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흡연 남성의 암?’‥ 여성이 전체의 30%

폐암 환자 10명 가운데 3명은 여성인 것으로 분석됐다. 상대적으로 흡연자 비율이 높은 남성이 많이 걸리지만, 여성 환자도 적지 않은 만큼 방심은 금물이라는 지적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5년 한해 폐암 진료 총 1만350건을 분석한 ‘2016년(제3차) 폐암 적정성 평가결과’를 보면, 성별로는 남성이 전체의 69.7%를 차지해 여성(30.3%)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또 최근 의료통계 자료를 보면 여성 폐암 환자는 2016년 총 2만7884명으로 2010년의 1만6806명에 견줘 1.7배로 늘었으며, 같은 해 전체 폐암 환자 7만9729명 가운데 약 35%가 여성인 것으로 분석됐다.
여성이라고 해서 폐암의 안전지대는 아니라는 뜻이다.
우리나라 여성 흡연율은 낮은 편이어서, 여성 폐암 원인은 간접흡연을 비롯해 요리할 때 발생하는 연기, 미세먼지 또는 대기오염물질 등으로 추정되고 있다.
나이대별로는 60대가 전체의 34.8%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33%), 50대(20.2%), 80살 이상(6.3%) 순이었다.


폐암 환자 10명 가운데 9명 이상이었다.
폐암은 이미 많이 진행됐을 때 발견되는 대표적인 암 가운데 하나인데, 이번 분석에서도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높은 편이었다.
폐암은 크게 2종류로 구분하는데 비소세포폐암의 경우 가장 많이 진행된 4기에 발견된 비율이 전체의 43.7%였고, 비소세포폐암보다 암 세포의 증식이 빨라 예후가 좋지 않은 소세포폐암의 경우 70.3%가 이미 진행된 상태였다. 김선동 심사평가원 평가2실장은 “폐암은 암이 진행되기 전까지 증상이 거의 없고 생존율이 낮아 조기발견과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또 국내 종합병원 이상 진료기관의 폐암 진료 수준은 대체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상급종합병원(대학병원) 42곳과 종합병원 47곳 등 89개 기관에 대한 평가 결과 이 가운데 80개 기관(89.9%)이 1등급을 받았다. 상급종합병원은 42곳 모두가 1등급이었고, 종합병원 중에는 1등급이 38곳, 3등급이 2곳, 4등급이 4곳, 5등급이 3곳이었다.
각 병원들의 평가 결과는 심사평가원 누리집(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