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공격 장소와 시점 용의주도
자폭테러 추정…배후 확인 안돼
IS 연계 트윗, ‘보복 축하’ 메시지
나토·G7 정상회의 앞 긴장 고조


‘소프트 타깃’을 노린 맨체스터 테러는 근년에 유럽에서 빈발하는 테러의 전형적 모습을 띠고 있다. 공항, 극장, 시장, 관광 명소 등 다중이 밀집한 곳에서 무방비의 사람들을 공격해 공포심을 극대화하는 게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 세력의 공격 양상이다.

콘서트가 끝나고 관객들이 몰려나올 때 출입구에서 폭탄을 터뜨린 공격은 용의주도하게 기획된 것으로 판단된다. 미국 팝스타의 공연장이고, 청소년 팬들이 몰렸다는 점에서 공격의 상징성과 ‘악의’도 두드러진다. 일부 목격자들은 현장에 볼트와 너트가 나뒹굴었다고 말했다. 살상력을 키우려고 안에 못이나 볼트를 넣는 사제폭탄인 ‘못 폭탄’을 썼을 가능성이 있다. 콘서트장을 노린 이번 테러는 2015년 프랑스 파리 동시다발 테러 때 ‘이글스 오브 데스 메탈’이 공연하던 바타클랑극장에서의 총기난사를 곧바로 연상시킨다. 그때 90명이 목숨을 잃었다.

여느 때와 달리 즉각 책임을 밝히고 나선 조직은 없다. 영국 경찰은 23일 오후까지도 “테러 공격으로 간주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 외에 범인의 신원이나 배후, 범행 동기에 대해 추가 설명을 내놓지 못했다. 다만 현장에서 사망한 범인이 자살폭탄 공격을 한 점은 분명하다고 했다.

배후가 있다면 이슬람국가가 우선 용의선상에 오를 수밖에 없다. 이슬람국가는 유럽에서 발생한 여러 테러를 자신들 소행이라고 주장해 왔다. 파리 동시다발 테러(2015년 11월, 130명 사망), 프랑스 니스 화물차 테러(2016년 7월, 86명 사망), 독일 베를린 크리스마스시장 테러(2016년 12월, 12명 사망)가 대표적이다. 총격범과 경찰관 1명이 숨진 지난달 파리 샹젤리제 거리 테러도 자신들 짓이라고 했다. 니스 테러 등은 이런 주장과 달리 이슬람국가와의 직접적 연관성이 드러나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슬람국가 소탕전 가담국들에서 발생하는 테러는 이 조직에서 영감을 받은 이들이 저지른 사례들도 있어 간접적으로라도 이슬람국가와 연관성이 있다.

영국 경찰과 정보기관은 극단주의 단체 소행인지, 이에 동조하는 ‘외로운 늑대’의 짓인지, 다른 동기에 의한 범죄인지를 가리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이슬람국가가 책임을 인정하고 나서지는 않았지만, <인디펜던트>는 이 조직과 연계된 ‘압둘 하크’란 이름의 트위터 계정에 “영국 공군이 (이라크) 모술과 (시리아) 락까의 어린이들에게 떨어뜨린 폭탄이 맨체스터로 되돌아왔다”는 글이 올라왔다고 보도했다. 영국군의 이슬람국가에 대한 공격을 지칭한 것이다.

물불을 안 가리는 테러에 유럽은 물론 미국에서도 공포감이 극대화되고 있다. 미국 국토안보부와 프랑스 내무부는 공공장소와 행사장에 대한 경계 강화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마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이탈리아 로마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트럼프가 참석한 가운데 27일까지 벨기에 브뤼셀과 이탈리아 시칠리아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와 주요7개국(G7) 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어서 테러 경계감이 더욱 커졌다.

<이본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