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트럼프 29~30일 회담

♠ Corea Review 2017.06.26 18:50 Posted by SisaHan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서울 한미연합사를 방문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맨 오른쪽), 임호영 부사령관(오른쪽 둘째), 한민구 국방부 장관(왼쪽)의 안내를 받고 있다.

첫 대면 주목, 북핵·FTA·사드 등 협의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오는 28일부터 나흘간 미국을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13일 밝혔다. 취임 두 달이 안 돼 미국을 방문하는 것으로, 북한 핵·미사일 등 안보 현안을 두고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고 공조를 강화하는 게 시급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29~30일 이틀간 백악관에서 환영만찬과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등의 공식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박 대변인은 “한-미 동맹을 한층 더 발전시키기 위한 협력방향과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공동의 방안, 한반도 평화실현, 실질 경제 협력 및 글로벌 협력 심화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선 트럼프 행정부의 최대 관심사인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양국 간 긴급 현안으로 떠오른 사드(THAA: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국내 배치 문제도 함께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의 특성상 구체적 현안을 적시하기보다 포괄적 주제로 회담 의제를 잡는 게 일반적”이라며 “실제 회담에선 사드 문제나 한-미 FTA문제가 다뤄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 워싱턴=이용인 특파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