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1일 민주화 요구 시위대가 노벨상수상자 류 샤오보의 사진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반환 20주년, 시진핑 “도전말라” 연설 경고에도
홍콩거리 대규모 민주화 요구 시위

홍콩 ‘반환’ 20주년 기념일이었던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홍콩인들을 향해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도전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하게 경고했다. 그러나 이날 홍콩 거리에선 범민주파 진영이 민주화를 촉구하는 ‘7.1 대행진’에 나섰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중국중앙TV> (CCTV)로 전국에 생중계된 홍콩 반환 20주년 기념행사에서 “국가주권과 안보에 해를 끼치고, 중앙권력 및 홍콩특별행정구 기본법의 권위에 도전하고, 홍콩을 이용해 내지(중국)에 침투하거나 파괴하려는 활동은 어떤 것이라 해도 모두 마지노선(레드라인)을 건드리는 것이며 절대로 허락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콩 민주세력과 청년층을 중심으로 중국 중앙정부에 대한 비판적 여론이 확산되고 홍콩 행정장관 선거의 완전한 직선제와 민주화를 요구하는 움직임에 대해 중국정부가 한치도 양보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예고로도 보인다. 홍콩에선 2014년 ‘우산혁명’를 기점으로, 2015년 중국 지도부에 비판적인 책을 출판하고 판매해온 코즈웨이베이 서점 관계자들이 잇따라 중국으로 끌려가고, 지난해 입법회 선거에서 당선된 의원 2명이 선서에서 중국을 모욕하는 표현했다가 직을 정지당하는 등 중국 중앙정부와의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시 주석은 또 “쑤저우를 지나면 배에 자리가 없다”는 홍콩 지역의 격언을 인용하며, “여러분은 모두 기회를 소중히 여기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건설과 발전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콩이 중국에 도전하지 말고 순응해 경제 발전의 기회를 잡으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날 시 주석 연설문은 홍콩에서 쓰이는 번체자가 아니라 중국식 간체자로 인쇄돼 배포됐으며, 캐리 람 홍콩 신임 행정장관은 광둥어가 아닌 중국 내지의 보통화로 취임 연설을 했다.


시 주석이 삼엄한 경비 속에 사흘 동안의 홍콩 방문 일정을 마치고 베이징으로 떠난 이날 오후 3시30분부터 홍콩 민주화를 촉구하는 7·1대행진이 열렸다. ‘일국양제 거짓말 20년, 민주자치 홍콩 탈환’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민주적인 행정장관 선거 실시와 중국의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최근 간암 말기 판정을 받은 류샤오보의 석방 등을 요구했다. ‘우산혁명’의 주역중 한명인 네이선 로(24) 데모시스토(홍콩중지)당 주석은 “우리는 홍콩 독립이 아니라 민주화와 자결을 지지하지만, 중국 당국이 국민의 애국심을 부추기려고 홍콩 내 독립 움직임을 과대 포장해 공격한다”며 “우리는 ‘이양’ 20주년은 축하할 일이 아니라는 진실을 이야기하기 위해 나왔다. 우리는 아직도 민주주의를 얻지 못했다”고 말했다. 2015년 중국에 구금됐던 코즈웨이베이서점 점장 람윙키도 이날 시위에 참가했다.


주최쪽은 이날 6만6천여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애초 10만명 규모의 참가를 예상했던 주최쪽은 이날 비가 많이 온데다 최근 경찰의 폭력적 진압 때문에 지난해 11만명보다 참가자가 적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014년 ‘우산혁명’이 성과없이 마무리된 데 대해 홍콩인들이 느끼는 무력감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 베이징=김외현 특파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