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또 규모 7.1 강진

♠ World Review 2017.10.02 03:29 Posted by SisaHan

강진으로 피해가 난 멕시코시티 로마 지역에서 한 남성이 무너진 건물 잔해를 살피며 구조작업을 벌이는 모습.

12일만에, 최소 216명 사망… 32년 전 대지진 같은날

멕시코 중부에서 19일 규모 7.1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16명이 사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은 이날 오후 1시15분께 수도인 멕시코시티에서 남동쪽으로 120㎞ 떨어진 푸에블라주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의 깊이는 51㎞다. 이날 현재 멕시코시티 남부 모렐로스주에서 54명, 멕시코시티에서 27명, 푸에블라주에서 27명, 멕시코주에서 9명 등 최소 216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무너진 수십채의 건물을 구조대원들이 수색하기 시작하면서 사상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인구가 집중된 멕시코시티에서 고층 건물이 다수 피해를 입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각 주정부가 피해 현황을 집계하고 있지만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하는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 7일 98명의 목숨을 앗아간 규모 8.1의 남부 치아파스주 지진 피해가 수습도 되기 전, 또다시 대형 지진이 닥쳐 망연자실한 모습이다. <BBC>는 여진에 대비해 도로 위에서 대피하고 있는 인파가 가득한 가운데 혼돈이 이어지고 있다고 묘사했다. 가스 누출과 2차 사고 위협도 있다. 약 380만명이 전기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으며, 통신과 교통 상황도 원할하지 않다. 지진 직후부터 항공기의 운항이 중단된 멕시코시티국제공항은 20일 밤께 업무를 재개하기로 했다. 정부는 멕시코시티에 재난 사태를 선포한 상태다. 공교롭게도 32년 전인 1985년 같은 날에 멕시코 대지진이 발생해 수천명에서 1만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멕시코시티에서 40대 한인 남성 1명이 실종돼 현지 당국과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이 생사를 파악 중이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강진 여파로 수도 멕시코시티의 한인 소유 5층 건물이 무너졌다. 이로인해 이 건물에 사무실을 두고 일하는 이모(41) 씨가 강진 이후 지금까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대사관 관계자는 “해외 출장 중인 건물주가 강진 소식을 듣고 이 씨와 연락을 취했으나 아직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 씨는 평소대로라면 지진 발생 시점에 사무실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로선 매몰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대사관은 경찰 영사를 현장에 급파,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는 소방대 등 관계 당국과 접촉해 생사를 확인하고 있다.


한국 대사관은 멕시코 강진 이후 곧바로 ‘긴급 비상대책반’을 설치하고 가동중이다. 대사관은 총영사를 총괄반장으로 교민대책반, 기업대책반, 멕시코정부 협조반, 언론반 등으로 나눠 한인 피해 파악에 나섰다. 교민과 주재원 등 한인이 많이 거주하는 멕시코시티에서는 일부 카페와 한인식당의 건물 벽이 갈라지고 유리창이 파손되기도 했다. 현지 진출 한국 기업의 일부 사무실과 건물 벽이 균열하고 창문이 파손됐지만, 인명 등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사관은 멕시코시티 한인타운에 해당하는 소나로사에 있는 한 건물이 붕괴 우려가 커 교민들이 대피하도록 전파했다.


< 김미나 기자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