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초 시애틀 막내 집에 가서 여러곳에 흩어져 사는 아들들을 함께 만나 가족여행을 끝내고, 아내와 캐나다 동부를 드라이브 하고 집에 돌아온지 한주만에 9월이 되고 말았습니다.
시간 흐름이 빠르게 느낌은 인생의 내리막길에 들어섰음을 이야기 한다 하지만, 참으로 세월이 빠릅니다. 지구가 자전과 공전을 하며 그 지구를 한달에 한번씩 돌고 있는 달의 시간에는, 처음부터 나중까지 변함이 없지마는 우리들의 마음은 그렇게 완벽하지 못합니다. 같은 시간이 길게도 느껴지고 짧게도 느껴집니다.

위대한 자연은 거짓이 없기도 하지만 잠시도 쉬지 않고 묵묵히 일을 합니다. 세월이 그냥 흘러가는것이 아니라 자기 할 일을 하면서 흘러가는 것 입니다. 인생 살아가는 것이 쉽지만은 않아서, 자기 일도 바쁜데 남의 일에 신경 쓰기가 어렵고, 열심히 일하는 자연을 눈여겨 볼 시간도 없을 때가 많습니다.
다행히 지난 7월과 8월을 여유와 평안함으로 시간을 보내면서 그들이 하는 일들을 지켜 볼 수 있었습니다. 돌맹이가 변하여 모래가 되도록 잘게 부수는 파도를 보았고, 바위가 변하여 동그란 몽돌로 깍아놓은 그 물결을 한참이나 지켜 보았었습니다. 파란 하늘 빛이 계절마다 다른 빛으로 바뀌고, 그 빛 따라 흐르는 시냇물도 빛을 달리 하면서 굽이치고 떨어지며 잠시 쉬기도 하면서 맡은 일에 순종함도 지켜 보았습니다.

이제, 9월이 무엇을 하는지 지켜볼 시간이 되었습니다. 지금, 구스들은 남쪽나라 여행 준비로 여기저기 풀밭에서 열심을 다하여 몸에 양분을 저축하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이미 8월이 잘 자라게 만들어 준 푸른초장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느 덧, 가꾸지 않아 방치된 동네 이곳저곳 사과나무에는 사과들이 붉게 익어가고 있습니다. 9월은 그 사과 속에 단맛을 넣어 줄 것 입니다. 공원을 산책하다 보면 도토리, 상수리들이 땅에 뒹굴고 있습니다. 8월이 열매를 키우고 9월은 그 열매를 더 맛있게 익도록 만들 것 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연속에 당신의 말씀을 감추어 두시고, 우리에게 찾으라 하십니다. 보고 배우라 하십니다. 우리들은 가끔, 고독할 때가 있고 삶의 의미에 의문을 가지게 될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스스로 우울증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것은 자연을 잘 모르는데서 오는 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자연과 사회에 관심을 가진다면 우리가 살아가야 할 분명한 의미를 찾을 수 있고 사랑과 감사를 찾을 수도 있을 것 입니다.
이제 9월에 관심을 가지고 살펴보면서 9월에 감사해 보기를 원합니다. 삶 속의 지루함이 사라지고 말씀이 눈에 보이고 자신이 얼마나 행복한 사람인지를 깨닫게 될 것 입니다.

지금 9월은 일년 중 가장 귀한 시간 입니다. 실한 알곡을 익게 만드는 계절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또 다른 계절을 맞이하고 다시 새로운 한 해를 시작 하게 될 것 입니다.
저는 나이가 들어 가는 것이 참 행복 합니다. 아름다운 것들을 눈에 담아놓은 것들이 풍족해지기 때문입니다. 묵묵히 일하고 있는 9월을 지금 보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래 보고 있으면 눈에 파란물이 들 것같은 가을 하늘” 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치 하나님 아버지의 맑은 눈동자 같은 하늘을 쳐다 봅니다. 하얀 뭉게 구름은 하늘에 그림을 그립니다. 옥상 텃밭에는 부추꽃이 피어있고, 들깨도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놀랍게도 상추꽃도 피었습니다. 봉숭아 꽃잎 몇 개 따서 새끼 손톱에 물을 들여 보았습니다. 9월을 더 오랫동안 기억 속에 남겨 두고 싶어서 입니다.

< 정훈태 - 동산교회 장로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