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청기를 처음 사용할 때는

■ 전문가 칼럼 2017.11.22 00:14 Posted by SisaHan

처음엔 효율성 속단 말고 착용·조정, 적응 연습부터

배운다는 것은 인생에 가장 좋은 일 중의 하나입니다. 잘 배우지 않으면 즐길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배운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며 때로는 아주 어려운 과제에 부딪치기도 합니다. 배우겠다는 열망과 끊임없는 연습과 성공할 수 있다는 신념이 있어야 배울 수 있습니다.
듣는다는 것 역시 인생의 가장 좋은 일 중의 하나입니다. 기억도 못하는 어린 시절부터 우리는 듣는 것을 배웠습니다. 또 온갖 소리가 뒤섞인 환경 속에서도 꼭 들어야 할 대화를 듣기 위하여 초점을 맞출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어느 시기엔가 사람들은 청력을 잃기 시작하며, 아니 처음부터 청력을 잃은 상태로 태어날 수도 있습니다. 청력을 잃으면 우선 말을 배울 수 없게 되며 더 나아가서는 대화를 알아들을 수 없다는 사실을 발견합니다. 그렇게되면 청력 상실에 대한 조처를 취하지 않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도움이 필요한 때에 보청기를 착용하겠다고 결정한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을 받는 현명한 결단입니다.
앞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평균청력이 70 dB~90 dB 인 사람은 보청기를 착용하지 않고는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청력이 저하되고 이 청력이 떨어짐에 따라서 사회생활이나 대화에 어려움이 있다면 보청기의 적용 대상자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보청기 사용의 결정은 충분한 이비인후과 검사를 마친 후 난청이 약물이나 수술요법으로 개선되지 않는다는 것이 판단된 후에 내리는 것이 중요하며 난청자의 연령, 직업, 사회 경제적 위치, 환경, 지능, 성격 등의 요소를 고려하여 결정해야 합니다.


보청기를 사용하기 시작했다면 듣는 것에 적응하는 것을 잘 배워야 합니다. 처음 보청기를 사용할 때 주의할 것은 보청기의 효율성을 너무 일찍 판단하지 말아야 합니다. 다른 사람이 보청기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해서 나도 그럴 것이라는 속단은 금물입니다. 먼저 보청기를 어떻게 착용하고 어떻게 조정하는가 하는 것부터 연습을 충분히 해야 합니다. 가족이나 친구들의 도움도 필요합니다. 도움 청하기를 어려워해서는 안됩니다. 이야기를 할 때는 자신을 쳐다보고 말하도록 부탁을 하면 더욱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또 이야기를 할 때는 소리를 지르거나 크게하지 말고 천천히 그리고 분명하게 해 달라고 부탁을 합시다.

< 김호찬 - 김 보청기 대표, CK Hearing Centre >
상담 및 문의: 416-961-4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