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급속 해빙

♠ Corea Review 2018.01.16 06:26 Posted by SisaHan

평창에 대규모 북 대표단·군사회담 등 후속회담 합의‥ 군 통신선 개통…

남북 2년만의 대좌
고위급 회담서 합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9일 오전 판문점 남쪽 평화의집 현관에서 북쪽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맞고 있다.

남북간 소통이 급진전되고 잇다. 남북은 9일 고위급 당국회담에서 평창 겨울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대규모 북한 대표단과 선수단이 방문하기로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군사당국회담도 열기로 했다. 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남북 고위급회담과 함께 각 분야의 후속 회담도 열기로 합의했다.
이날 판문점 남쪽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에서 남과 북은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하는 공동보도문에 합의하고 회담을 마무리했다.

남북이 합의한 3개항의 공동보도문을 보면, 남북은 우선 평창 겨울올림픽·패럴림픽이 성공적으로 진행돼 민족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북쪽은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남쪽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 둘째 항에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한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것에 합의하고, 이를 위한 군사당국회담을 열기로 했다는 점을 명시했다. 또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어 남북은 셋째 항에서 그간 합의됐던 남북 선언을 존중하고, 남북관계의 모든 문제를 당사자인 남북이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남북은 남북 고위급회담과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각 분야의 회담을 열기로 합의, 각종 후속 당국회담이 이어질 것임을 예고했다.
이날 회담에서는 끊겼던 서해지구 군 통신선이 지난 3일 판문점 연락채널과 함께 개통된 사실도 확인됐다.
앞서 남북은 오전 전체회의 막바지에 공동보도문 초안을 교환하고 수석대표 접촉을 한 데 이어, 오후 들어 세차례 대표단 접촉과 한차례 수석대표 접촉을 거치며 이견을 좁혔다. 남북은 공동보도문 문안을 조율한 뒤 저녁 8시 종결회의를 열고 회담을 마감했다.

< 판문점=정인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