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어떻게

새해의 결심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바로 운동이다. 건강한 몸을 만들려고 하는 사람부터, 감량이나 몸매 관리 등 여러 목적으로 헬스클럽에 등록하거나 수영, 달리기 등을 시작하는 이들도 많다. 전문의들은 어떤 운동이든 자신에게 맞는 종류를 골라 단 10분이라도 꾸준히 해야 한다고 권장한다.
운동을 시작하거나 멈췄던 운동을 다시 하려면 나이와 신체 상태, 골밀도 등을 고려해 알맞은 종목과 강도를 선택해야 한다. 그래야 관절이나 근육의 건강을 지키면서 부작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20~30대, 신체에 활력 줄 전신·근력운동
40대 이후, 기초대사량·균형감 향상 주력

◆ 먼저 20~30대는 오랜 시간 앉아서 공부나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운동 부족이나 잘못된 자세로 건강을 상하기 쉽다. 또 하이힐과 키높이구두 착용 등도 척추나 관절 건강을 해치는 요소다. 이 나이대에는 비교적 활동적인 전신 운동으로 신체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수영, 계단 오르기, 요가, 축구 등 에너지 소비가 많고 전신을 고르게 사용할 수 있는 종목이다. 관절 등에 특별한 통증과 질환이 없다면 스피닝이나 헬스클럽의 기구를 이용한 근력 운동도 좋다. 한 자세로 오래 근무하는 직장인은 경직된 근육을 유연하게 하는 플라잉 요가, 필라테스 등 움직임이 큰 스트레칭 운동도 효과적이다.

◆ 40대부터는 우리 몸의 노화가 가속화되면서 많은 질병이 발생하는 시기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근육량 역시 40살 이후 빠르게 감소한다. 이 때문에 체력 소모가 큰 강도 높은 운동보다는 기초대사량을 높이는 운동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동 초보자라면 1㎏ 아령이나 500㎖ 물을 채운 페트병 등과 같은 기구를 이용한 근력 운동으로 관절 주위 근육을 자극하는 것이 좋다. 몸무게 관리를 위해서는 수영, 걷기, 자전거 타기 등 오래 할 수 있는 유산소 운동도 권할 만하다.

◆ 50~60대는 부상을 방지하면서 체력을 유지시키는 운동이 좋다. 50대 여성은 폐경기를 지내면서 여성 호르몬의 감소로 뼈가 약해지는 골다공증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남성은 무릎이나 어깨 등의 관절에 질환이 생기는 사람도 있다. 무리한 운동보다는 부상 방지에 힘써야 하는 이유다. 근육의 유연성을 돕고 균형감을 기를 수 있는 체조, 요가 등 맨몸 운동과 고정식 자전거를 타는 것이 바람직하다. 몸에 누적돼 있는 질병이 통증으로 나타나기 시작하는 60대는 체력 유지를 하면서도 관절 등을 보호해야 한다. 퇴행성 무릎 관절염 등으로 활동에 제한을 받는 만큼 관절에 부담이 가지 않는 종류가 좋다. 아울러 심장이나 폐 등 신체 전반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 전신 운동을 할 수 있는 스트레칭, 단전호흡, 평지 걷기, 체조 등을 하루 30분가량 꾸준히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