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자 칼럼] 은퇴 여행

♠ 칼럼 & 시론 2018.02.12 06:09 Posted by SisaHan

하얀 모래사장이 야자수 숲 저편으로 끝없이 펼쳐져있다. 차를 타고 목적지를 향해 가는 동안 언뜻언뜻 보이는 해변을 짜깁기 하듯 이어가며 심란한 마음을 애써 다잡는다. 2월의 플로리다는 계절의 흐름을 가늠하기 조차 쉽지 않은 듯하다. 겨울을 지나 봄이 시작 된 듯 한데 이제 겨우 파릇파릇 새싹이 움트는 나무들이 있는가 하면 잎이 청청한 나무들도 즐비하고, 꽃이 피어 만발한 동백나무 옆엔 탐스런 레몬이 주렁주렁 매달려 결실의 계절을 알린다. 경계가 불분명한 이곳의 계절은 마치 요즘의 내 마음을 대변이라도 하는 듯 하여 유심히 그 속을 들여다본다.

지난해 늦가을 그토록 기다리던 은퇴를 했다. 예정된 시기보다 몇 년 앞당겨지긴 했지만 남은 생을 알차게 보내고 싶은 욕심에 흔쾌히 받아들였다. 긴 세월동안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 업무를 수행하면서도 얽매임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 또한 간절했다. 은퇴라는 그 달콤한 시기가 언제쯤 일지 막연하게 기다리기도 했고, 때론 그때를 위해 갖가지 청사진을 그리며 꿈에 들뜨기도 했었다.
어느 날 드디어, 하루 스물 네 시간이 온전히 나에게 주어졌다. 양 어깨에 올려졌던 무거운 짐을 내리고 나니 홀가분함은 물론 황홀하기까지 했다. 곧 다가 올 은퇴를 대비하여 일하는 시간을 최대한 줄였음에도 전과 후는 확연히 달랐다. 주어진 업무의 경중을 떠나 구속에서 자유로 회귀한 현실이 믿기지 않았다. 며칠 동안은 제한시간 없이 늦잠에다 게으름도 부리고 자유를 만끽하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마음 한쪽에선 새로운 불안감이 스멀거렸다.
‘아직 한창 일 할 나이에 이렇게 놀아도 괜찮을까.’ 하는 죄책감과 함께 열심히 돌아가는 사회라는 집단에서 혼자 떨어져 나온 듯한 소외감이 엄습해왔다. 거기다가 혹한과 폭설까지 겹쳐 고립 아닌 고립 신세가 되어 날로 우울함이 더했다.


나는 해변에 들어서자마자 샌들을 벗어들고 모래사장을 걷는다. 부드러운 감촉사이 바닷물이 들락거리며 발바닥을 간질인다. 그 느낌이 좋아 물속으로 한 발 두 발 들어갔다가 파도에 쫓겨 뛰쳐나오기도 하고, 갈매기 노니는 한가로운 해변 풍경을 음미하기도 한다. 겹겹이 이랑지은 거친 파도 너머의 물결은 고요하기 그지없다. 마치 혼돈의 시기를 지나면 평화가 오리라는 메시지를 주는 듯하여 일렁이는 물결을 바라보고 있으니 불현듯 어느 팔순 할머니의 모습이 떠오른다.‘내일 지구가 멸망해도 오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스피노자의 명언처럼 내일을 기약할 수 없는 고령임에도 힘든 도전을 하며 행복해 했던 분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면 어김없이 바이올린을 들고 우리 가게에 나오는 할머니가 계셨다. 처음 몇 주 동안은 손자를 대신하여 수고하시나보다 생각했다. 여든도 훨씬 넘어 보였기에 나의 생각도 무리는 아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나는 할머니에게 “손자 돌보기 힘드시지요?”하며 인사를 건넸더니“아니, 재밌어요.”하며 다소 생뚱한 대답을 했다. 그리곤 잠깐 멈칫하더니 가방에서 악보를 꺼내어 펼쳐보였다. 저승꽃이 널찍널찍하게 자리 잡은 손으로 짚어 보이는 악보 위엔 교사의 지침이 까맣게 얽혀있었다. 할머니는 바이올린을 배운지 일 년 남짓 되었다며 한 달째 같은 동요를 연습 중이라며 환하게 웃으셨다. 순간 나는 딱딱하고 거친 할머니의 손을 감싸 쥔 채 한동안 말을 이을 수 없었다. 어느 유명한 바이올리스트의 멋들어진 연주보다 더 감동적인 할머니의 도전 정신이 눈부셔 할 말을 잃고 말았다. 나는 의지의 할머니를 우러러 보며 새로운 불씨 하나를 내 안에 심고 있었다. 

어느 노학자는 은퇴 후의 시기를 ‘신이 내린 축복의 삼십년’ 이라고 했다. 그는 사회나 가정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내려놓고 자기 자신을 갈고 닦기에 가장 적합한 이 시점을 잘 활용하라고 강조 한다. 요즘 같은 장수 시대에 은퇴를 하고도 삼십년이란 세월이 더 남았다는 사실이 새삼스럽게 다가오며 이때를 위하여 차곡차곡 저장해둔 나의 버킷 리스트를 열어본다. 행복한 인생 3막을 위해 가늘지만 긴 호흡으로 새로운 길을 나서야 할 때다. 찰랑거리는 물결처럼 경쾌하게 앞으로, 앞으로.

< 임순숙 - 수필가, 캐나다 한인문인협회 회원 / ‘에세이스트’로 등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