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유튜브 본사서 “탕탕탕”

♠ World Review 2018.04.10 23:21 Posted by SisaHan

유튜브 본사에서 총격사건이 벌어져 현지 경찰이 건물을 향해 뛰어가고 있다.

총격 용의자 사망, 3명 부상‥ 경찰 “테러 무관”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에 있는 유튜브 본사에서 3일 오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최소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지고, 여성 용의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CNN> 방송 등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공항 인근 샌브루노에 있는 유튜브 본사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직원들이 혼비백산 건물을 빠져나왔다고 보도했다. 샌브루노시 경찰청장은 “여성 용의자가 유튜브 본사 건물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총기를 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 확실하다”고 보도했다.
인근 저커버그 샌프란시스코 종합병원 쪽은 “3명의 환자가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36살 남성은 위중하고, 32살 여성은 중상이며, 27살 여성은 안정적인 상태라고 병원 쪽은 덧붙였다.


용의자의 범행 동기에 대해 수사 관계자는 “가정 문제로 인한 결과로 보인다”며 “테러와 연관성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한 여성 직원은 “최소 1명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는 파티오(건물 안뜰)에서 총에 맞았다”고 전했다. 이 직원은 “갑자기 큰 소음이 들렸고 사람들이 룸 밖으로 달리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건너편 패스트푸드 식당에 있던 또 다른 목격자는 “2~3발의 총성이 울린 뒤 10여발이 다시 들렸다”며 “다리를 다친 한 여성이 (식당으로) 뛰어왔고, 식당에 있던 사람들이 냅킨을 이용해 지혈했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본사 건물에는 약 1700여명이 일하고 있다.


< 전정윤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