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가격 11.3·거래 13.9%↓

♠ Canada Review 2018.05.23 00:18 Posted by SisaHan

지난 1년 은행은 모기지 이율 일제 인상

주택 시장이 지난 1년 사이 가격과 거래량이 모두 10%이상 떨어진 냉각세를 보이고 있다.
캐나다 부동산협회는 15일 지난달 주택 거래량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3.9% 하락하면서 가격도 11.3% 떨어졌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날 월간 주택시장 동향보고를 통해 이 기간 전국의 주택 거래 건수가 3만6천297건으로 집계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기간 평균 주택 거래 가격은 49만5천 달러(약 4억2천만원)로 양대 주택 시장인 토론토와 밴쿠버를 제외할 경우 가격 하락 폭은 4.1%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협회 관계자는 정부가 올 초 주택 시장 억제 및 가계부채 위험의 사전 방지를 위해 도입한 주택 담보 대출 상환 능력 검증 절차인 ‘스트레스 테스트’가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이를 정부의 과도한 시장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새 대출 규제가 시장의 거래 활동을 위축시키고 있다면서 특히 가뜩이나 약화한 앨버타, 사스카처원, 뉴펀들랜드 래브라도 주의 주택 시장에 타격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달 주택 거래 량이 지난 2011년 이래 최저 수준이라며 통상적으로 주택 시장이 활황을 보이는 봄철에 시장 위축 현상이 나타난 점이 주목된다고 설명했다. 다른 분석가는 밴쿠버와 토론토에서 시행 중인 외국인 대상 특별 취득세와 빈집세 등 각종 시장 억제 정책들이 시장 상황과 구매 심리에 계속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달들어 CIBC은행이 5년고정 모기지 이자율을 5.14%로 올린 것을 신호탄으로 대형은행들이 잇달아 모기지 고정금리를 인상, 기계부채 상환 부담이 가중되게 됐다. CIBC에 이어 로얄뱅크가 5.34%로, 내셔널뱅크도 5.34%로 올렸고, 몬트리올뱅크는 5.19%로 소폭 인상했다. 노바스코샤 은행이 이번주 15일 5년고정 모기지 이자율을 5.14%에서 5.34%로 인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