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 속 깊은 미로에 17일간이나 갇혀있다 극적으로 구출된 태국 축구소년들의 이야기는 벌써 사람들 뇌리에서 멀어져 가는 듯 하다. 하지만 여전히 그들의 사연은 꼬리를 물고, 구조에 얽힌 일화들은 감동을 자아낸다.


다시 봐도 가슴에 울림을 주는 것이 감동의 드라마다. 영국 BBC방송은 지난 15일 ‘동굴소년들’의 극적인 스토리를 생생하게 재구성해 방송했다. 소년들이 순진하게 동굴에 뛰어드는 순간부터 구조대에 의해 다시 동굴 밖으로 살아 나오기까지의 기적같은 드라마는 아무리 보아도 아슬아슬하고 감명 깊다. 우리에게 던져주는 긍정적 메시지들이 너무 많아서다. 메마른 세상에서 서로를 돌보고 지탱하는 공동체의 연대와 사랑, 희생을 두려워하지 않는 헌신의 모습들, 위기 속에서도 빛난 미약한 존재들의 의연하고 담대함, 절망 속에 결코 무너지지 않는 희망의 지혜…. 그것들은 결코 세월호 트라우마 때문만은 아니다.


친구의 생일파티를 동굴 속에서 열겠다는 ‘멧돼지’들의 천진하고 멋진 아이디어는 갑자기 불어난 수로에 날벼락을 맞는다. 물에 쫓기며 어렵사리 피해 도망쳐간 곳이 입구에서 무려 5Km나 들어간 고립된 언덕이었다. 깜깜한 암흑에서 먹을 것도 떨어지고 추위까지 엄습하는 공포가 밀려들 때, 미얀마에서 태어난 고아로 태국에 넘어와 무국적자로 일하던 코치는 울어대는 아이들을 다독이며 안아주고 자기 먹을 것을 나눠주었다고 한다. 명상하는 법을 가르쳐 안심시키고 움직임을 줄여 체력도 유지하도록 했다. 그렇지만 시간이 갈수록 얼마나 두렵고 절망이었겠는가. 그들이 영국 잠수사들에게 발견되기까지 열흘간 땅굴을 판 게 5m에 달했다는 것을 보면 극한에서의 몸부림을 짐작하게 한다.


축구 소년들의 동굴실종 뉴스가 지구촌에 퍼져 나가면서 세계 각지에서 구조인력이 자원해 동굴촌 치앙라이로 모여들었다. 태국의 해군 네이버실을 비롯해 각국의 잠수사와 의료진, 탐험가, 군인, 생존전문가 등 무려 1천여 명이 집결했다. 13명의 생명을 구해야 한다는 일념으로 모인 다국적 탐사 구조대가 이뤄진 것이다. 이들의 전문적인 역량과 똘똘 뭉친 협업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과연 소년들이 살아 있을지, 어떻게 구조에 나서야 할지 의문이었던 게 사실이다. 아이들의 생존이 확인됐어도 그 험난한 코스를 어떻게 돌파할 것인지, 대책이 서지 않아 지상에서 뚫고 내려간다는 구상이 나오는가 하면, 구조에 40일은 걸릴 거라는 탄식도 나왔었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지혜가 모이고 이들이 역량을 발휘하면서 일주일 만에 동굴 소년들은 햇빛을 보고 삶을 되찾았다.


열흘 만에 극적으로 아이들을 찾아낸 영국 잠수사 두 명은 ‘기적의 신호탄’이 됐다. 50대 소방관인 릭 스탠턴과 40대 컴퓨터 기술자 존 볼랜던. 이들은 프랑스 동굴에서 물속 70m까지 들어가 10Km를 헤엄치고 무려 36시간 동안 수중에서 지냈으며 잠수병을 예방하려고 20시간 동안 감압을 하는 등 전설적인 기록과 구출 경험의 보유자들이었다. 그들에게는 태국 동굴이 ‘땅짚고 헤엄치기’일 거라는 말도 나왔다. 예상대로 그들은 동굴 바닥을 기고 급류를 헤쳐 수Km를 왕복하며 소년들 위치를 “냄새로 알아내” 어둠 속에 떨고있던 아이들 생존의 기쁨을 전했다.


태국정부의 차분하고 치밀한 대처도 돋보였다. 언론의 무분별한 취재와 접근을 차단해 불필요한 억측과 소란을 막은 것은 현명한 대처였다. 각국의 전문가들에게 솔직히 도움을 청하고 자발적인 봉사자들도 기꺼이 받아들인 것 역시 인명을 중시한 겸손하고 정직한 태도로 평가받을 만하다. 태국 외교장관은 동굴 잠수와 구조의 전문가인 호주 마취과 의사 리처드 해리스를 조용히 초청하면서 외교관에게 부여하는 면책특권까지 약속했었다는 사실을 나중 공개했다. 해리스는 4Km가 넘는 구간을 잠수해 들어가서 아이들 건강을 체크하고 구조의 시기와 순서를 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잠수하는 의사로 영웅이 됐다가 구조작업 막바지 부친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급거 귀국한 그 의사다.


태국정부는 구조에 수고한 각국 전문가들을 극진히 대접하는 예의도 갖췄다. 영국 잠수사들을 총리가 접견해 칭송하고, 출국하는 그들을 장관들이 공항까지 선물을 들고 가 배웅했다. 다른 이들도 원할 경우 태국여행을 시켜주고, 5년 이내에 다시 방문할 수 있는 항공권을 지급했다고 한다. 그리고 무국적자로 밝혀진 엑까폰 코치와 3명의 소년에게는 국적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국경과 인종을 초월한 인간애와 공동체의 지혜, 그리고 선한 손길들이 만들어 낸 해피엔딩의 멋진 드라마였다. 그래도 여전히 인류의 앞날에 희망을 품게 하는….


< 김종천 편집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