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카 치매협회(회장 최춘해) 회원과 가족들이 지난 7월11일 나이아가라 폭포에 소풍을 다녀왔다. 화창한 날씨 속에 82명이 참가한 이날 소풍은 차량에 분승해 먼저 체리밭을 방문, 직접 체리를 수확해 보는 체험을 해보고 봉사자들이 정성껏 준비한 점심을 함께 한 후 나이아가라 폭로로 향했다. 폭포에서는 서로 손을 잡고 우람한 폭포를 가까이서 감상하며 자연의 위대함에 감탄을 쏟아내기도 했다. 최춘해 회장은 “회원들께서 모두 즐거워하며 행복한 추억을 만든 유익한 하루였다”고 밝혔다.


< 문의: 416-624-461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