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의 두 요소는 강청과 경청이다.
강청은 하나님께 입을 열어 우리의 소원과 필요를 구하는 것이고, 경청은 하나님께 우리의 귀를 열어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것이다. 강청이 하나님을 향하여 우리의 것을 업로드(upload)하는 것이라면, 경청은 하나님으로부터 하나님의 것을 다운로드(download) 받는 것이다. 강청이 대화에서 말하기(speaking)라면 경청은 듣기(listening)이다.
강청과 경청이 조화를 이룰 때에 우리의 기도는 하나님과의 대화라는 기도의 본질을 회복하게 된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입을 크게 열어 구하기를 원하시며(시81:10), 귀를 열어 하나님의 음성 듣기를 원하신다(시81:8). 억울한 과부처럼 우리의 억울함과 부족함을 하나님께 가감 없이 과감하게 올려 드릴 때에 하나님은 우리의 필요를 채워 주신다. 동시에 사무엘처럼 ‘말씀하옵소서. 주의 종이 듣겠나이다.’ 라고 말씀드리면,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음성을 우리에게 들려주신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강청과 경청 이 두 가지 모두 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 안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께 강청할 수 있는 근거는 그들이 출애굽을 통해서 하나님의 백성이 되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우리 크리스천들이 하나님께 강청할 수 있는 근거는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받는 자녀가 되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아들을 보내시어 십자가에서 죽게 하시고 다시 살리시어 우리 모두에게 하나님 나라와 하나님의 자녀 됨의 권세를 주셨으며, 하나님의 자녀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구하면 우리의 쓸 것을 채우시며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아들의 이름 안에서 승리하게 하셨다. 우리의 기도의 근거는 우리의 믿음과 경건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와 부활이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담대하게 하나님께 강청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강청은 복음 안에서 하나님의 자녀된 우리의 당당한 권리이자 의무이다. 경청 역시 복음 안에서 이루어져야 한다.


기록된 말씀이 있기 전에, 말씀이 육신이 되어서 오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에 하나님은 하나님의 백성에게 직접적으로 말씀하셨다. 그러나 지금 우리에게는 기록된 말씀인 성경이 있고, 말씀이 육신이 되어서 오신 예수님 그리스도와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영적 소통을 담당하시는 성령님이 계시다. 이제 우리는 하나님의 음성을 직접 듣기 위해서 모세처럼 구름에 덮인 시내산으로 올라갈 필요가 없다. 매일 일상의 공간에서 성경을 펴 놓고 복음의 빛 아래서 성령의 감동하심으로 묵상하면 언제 어디서나 우리는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 있다.


강청과 경청, 신앙생활의 가장 기본이다. 그래서 기도는 영혼의 호흡이라고 하며, 말씀은 영혼의 양식이라고 한다. 날마다 성경 말씀을 통해서 하나님의 음성을 경청하고, 그 말씀에 근거해서 담대하게 그분의 뜻대로 강청할 때에 우리는 날마다 힘을 얻고 승리하는 삶을 살 수 있다.
강청과 경청, 기도의 두 날개이다. 새가 두 날개로 온전히 날아오르듯이 우리의 기도는 강청과 경청이라는 두 날개로 힘차게 날아오른다. 강청과 경청의 조화와 균형을 통해서 우리의 기도는 하나님과 쌍방형 커뮤니케이션이 된다. 오늘도 나는 하루를 시작하면서 변함없이 이렇게 기도한다.


“주여, 내 귀를 열어 주의 음성 듣게 하시고, 내 입을 크게 열어 주께 구하게 하소서!”

< 고영민 목사 - 이글스필드한인교회 담임목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