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연수가 칠십이요 강건하면 팔십이라”(시편90:10)는 성경 말씀이 있다. 읽을 때 마다 팔십이라는 숫자가 멀게 느껴지고 아주 오랜 시간이라는 의미로 이해되었던 기억이 있다. 틀리지 않은 생각이다. ‘팔십’ 결코 작은 숫자가 아니다.
한 인생이 태어나 팔십년이라는 시간을 보내며 겪어야 할 일들을 생각해 보면 더더욱 그렇다. 말 그대로 세월의 무게가 느껴지는 숫자요 아직 젊은 나에게는 근접 할 수 없는 그 무언가가 있는 것 또한 분명한 듯 하다.


지난 몇 주 전 부모님께서 한국으로 돌아가셨다. “2~3년 주기로 방문하셨기에 이번 방문 또한 시간이 되어서 오시는 구나…” 생각했지만, 왠지 이번 방문은 오시기 전부터 무언가 알 수 없는 묵직함이 나의 마음을 놓아 주지 않았다. 왠지 반복되는 방문 일정이 이번으로 끝이 날 것 같은 두려움이 나를 사로잡았다.
그렇다 ‘팔십’이다… 우렁찬 목소리로 회중을 압도 했으며, 몇 주를 연속해서 부흥회를 인도하셔도 여전히 주일 아침 밝은 모습으로 성도들에게 말씀을 전하시던 그 분… 매일 새벽 3시에 일어나 새벽제단을 지키셨던 그 분이, 팔십을 훌쩍 넘긴 세월 앞에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 나를 당황하게 하고, 두렵게 만든 이유였던 것이다. 시간이 되면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가는 것”이 성경의 진리일 진대, 그 진리를 전하는 것으로 만 끝나는 것이 아닌 나의 삶에 아주 가깝게 다가와 있었던 것이다.


점점 쇠하여지는 기력을 붙잡으면서 사랑하는 자녀에게 당신의 삶에서 경험하고 느꼈던 일들을 들려주려는 부모의 마음이 그 어느 때 보다 강했던 만남의 시간이었다. ‘팔십’…조금만 더디게 올 것이지 시편의 말씀처럼 “날아가듯” 빠르게 찾아 온 시간인 것 같아 야속할 뿐이다.
분명한 것 한 가지는 “나도, 우리도” 날아가는 새처럼 빠르게 어느 순간 ‘팔십’을 맞이할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나에게 아버님이 그랬듯이…누군가가 도움이 될 만한 그 무언가를 전하려고 애를 쓸 것이다. 그리고 보람과 후회가 교차할 것이다. 팔십, 그 순간이 찾아올 때, 과연 나는 무엇을 말하고 있을까? 우리는 어떠한 모습으로 보여지고 있을까…?
소망해 본다. 팔십이라는 시간의 무게에 남은 삶이 짓눌리지 않기를, 두려움이 아닌 ‘하나님 나라의 소망’이 ‘팔십’을 압도하기를 간절히 소망하며 기도한다. 아니 그 압도 되는 모습이 팔십이라는 시간 앞에선 나에게, 우리에게 ‘평안과 여유’를 선물해 주기를 기도한다.


‘팔십’ 아니 그 이상의 시간이 되어도 시간에 구해 받지 않는 것, 그 것이 성도요 믿음이라 생각한다. 하나님 나라가 영원할 진대 이 땅에서의 ‘시간’이 돌아보면 그리 길지 않았음을 곧 깨닫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아버지! 사랑하는 어머니! 평생 변함없이 여전하실 줄 알았던 사랑하는 아버지, 어머니! 일평생 사명 감당을 위해 최선을 다하셨던 아버지, 일평생 가정의 가장으로 그 막중한 책임을 다하셨던 아버지… 하늘 아버지께서 정하신 그 시간까지 이 땅에서 평생을 전하셨던 말씀처럼 하나님 나라의 평안과 행복을 누리시기를 이 아침 간절히 기도해 본다.

< 민경석 목사 - 한울교회 담임목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