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한인회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 묵념하는 기림일 행사 참석자들.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한국과 국제사회 연대로 토론토에서도 광장과 평화의 소녀상, 그리고 한인회관에서 열렸다.
‘나비 토론토’와 알파 에듀케이션 및 토론토 한인회 등이 공동으로 연 이번 기념행사는 먼저 ‘나비펀드’홍보 및 모금행사가 12일 오후 3시부터 노스욕 멜라스트먼 광장에서 다양한 야외 행사와 평화콘서트로 등이 이어졌다. 많은 인파가 찾은 행사장에는 직접 자전거를 타고 드링크를 만드는 부스와 페이스 페인팅의 부스가 튼 호응을 받았다. 6 시부터 진행된 콘서트는 8월6일 원폭투하, 8월14일 ‘위안부’ 세계 기림일, 8월15일 광복절 등 기억해야 할 중요한 기념일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연이 진행됐고, 아시아 2차 세계대전 피해자들을 기억하고 기념하기위해 종이배에 촛불을 띄워 모두가 묵념하고 분수대 물위로 띄우는 평화의 배 이벤트로 막을 내렸다.


기림일 추모행사는 8월14일 오후 7시 토론토 한인회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서 고인이 된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모하고 헌화한 뒤 한인회관에서 기림일 추모식이 열려 선언문 낭독과 시낭송, 사월의 꿈 합창단 등 문화공연도 진행됐다.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은 1991년 8월14일 고 김학순 할머니가 최초 공개증언을 통해 일제 위안부 피해를 고발한 날을 기억하고 그 용기와 투쟁을 기리기 위한 날로, 2012년부터 시작됐다.

< 문의: nabi.toronto@gmail.com, www.alphaeducation.or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