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의원에게 행패를 부리는 수구인사들

LA서 안민석 의원 행사 방해, 경찰에 쫓겨나 “국제망신”

수구단체 한인들이 미국 LA에서 한국 국회의원 행사를 방해하는 추태를 부리다 경찰에 쫓기는 국제망신을 샀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최순실의 은닉 자금 추적기를 담은 책 <끝나지 않은 전쟁> 북토크쇼를 위해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방문했다가 박근혜 지지자들로 구성된 수구단체 회원들에게 봉변을 당했다. 안민석 의원은 로스앤젤레스 시민단체인 ‘내일을 여는 사람들’ 초청으로 로스앤젤레스 아로마 윌셔센터에서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에 대한 시국강연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수구단체 회원들은 행사시간 한 시간 반 전부터 행사장 주변에서 집회를 시작했으며, 안민석 의원이 탄 차량이 건물에 들어서자 욕설과 폭언을 퍼부으며 행사장 진입을 막았다. 성조기와 태극기를 든 10여명은 안의원을 쫓아다니며 “왜 여기 왔어 빨갱이 XXX야 XX놈”, “저XX 죽여 버려”라는 등 폭언을 퍼붓고 피켓을 흔들었다. 잠시 안민석 의원과 차량을 운전했던 ‘내일을 여는 사람들’의 김미라 대표를 폭행하기도 했다.
주최쪽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해 이들을 행사장 건물 밖으로 몰아내고, 안민석 의원 일행을 행사장으로 인도하면서 상황이 진정됐다. 그러나 행사장에도 10여 명의 수구단체원들이 들어와 진행을 방해하려는 움직임이 보이자 경찰 4명이 행사장에 대기한 채 행사 진행을 도왔고, 강연회 도중 고함을 지르며 행사를 방해하던 3명은 행사장 밖으로 끌어냈다.
로스앤젤레스는 한국 수구단체의 조직적인 움직임이 활발한 곳이다. 재향군인회나 해병전우회 등의 일부 수구적 회원들이 진보단체 회원을 공격하던 사례는 과거에도 있었다. 그러나 이들이 조직화하고 집회형식으로 모습을 드러낸 것은 국정원 댓글 사태를 기점으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자유대한지키기 국민운동본부’라는 이름으로 조직화된 이 지역 수구단체는 박근혜 퇴진 집회에 늘 나타나 경찰이 출동하곤 했다. 수구단체의 사정을 잘 아는 한 한인은 이들이 과격해진 것은 내부의 분열과도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전에는 어느 정도 금도를 지켰으나 박근혜 탄핵을 기점으로 여전히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남가주애국동포연합회’라는 단체가 생기고, 탈북자들이 이 단체에 가입하면서 성향이 더 과격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안민석 의원의 북토크쇼는 250여명의 교민이 참석한 가운데 두 시간에 걸쳐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 LA= 이철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