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손목터널 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다.

손끝이 저리거나 물건을 쥐는 힘이 약해지는 증상을 보이는 손목터널증후군은 이전부터 중년 여성의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여전히 50대 여성이 가장 많이 앓고 있으나, 최근에는 컴퓨터 작업을 많이 하는 20~30대 환자 수도 증가 추세다. 밤에 잘 때 통증이 심해 불면증의 한 원인이 되기도 하며, 수술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관련 전문의들은 무엇보다 평소 손목을 과도하게 구부리는 자세를 피해야 하며, 작업 중에 휴식을 자주 취하며 손목 스트레칭을 자주 하는 것이 좋은 예방법이라고 권고했다.

손목터널 증후군 예방과 관리

■ 환자 5명 가운데 약 4명이 여성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해 손끝이 저리거나 통증이 나타나는 증상을 보이는 손목터널증후군은 주로 50~60대 여성이 많이 앓는다. 청소나 빨래 등 손이나 손목에 힘을 줘서 해야 하는 각종 집안일을 오랜 기간 해왔기 때문이다.
손목터널증후군에 대한 통계자료를 보면 2016년 기준 나이대별 분석에서 50대 환자가 약 6만7600명으로 전체 환자 17만5100명의 39%를 차지해 가장 환자 수가 많은 나이대였다. 50대에 이어 60대(20%), 40대(8%) 차례였다.
성별로는 여성 환자 수가 약 13만5400명으로 남성 환자 3만9800명에 견줘 3.4배가량이었다. 손목터널증후군을 앓아 병원을 찾는 환자 수는 2012년 약 16만2300명에서 2016년 17만5100명으로 최근 4년 사이에 1만2800명쯤 증가했다.
이미 중년이 된 여성의 경우 집안일이 주요한 원인이라면 최근에는 컴퓨터 작업이 크게 늘면서 환자 수가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20대의 경우 최근 4년 사이에 환자 수가 2012년 4827명에서 2016년 6518명으로, 30대는 같은 기간 1만3067명에서 1만3983명으로 늘었다.

■ 초기에는 비수술적 치료로 호전되기도
손목터널증후군 초기에는 손끝이 저리거나 아픈 느낌이 나타나나 점차 심해지면 쥐는 힘이 약해져 물건을 자주 떨어뜨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또 운전 중에 손이 저리거나 단추를 끼우는 등 섬세한 운동이 어려워질 수 있다.
손목이나 손끝의 통증은 주로 밤에 나타나 잠을 설치는 경우도 종종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초기에는 손목을 굽히는 자세를 피하기만 해도 증상이 호전되곤 한다. 예를 들어 컴퓨터를 쓸 때에 손목 받침용 쿠션을 이용하면 좋다. 또는 일시적으로 부목을 사용해 손목을 고정함으로써 손목의 과도한 사용을 방지하는 것도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잠잘 때 통증이 주로 나타나면, 자는 동안에만 부목을 해도 도움이 된다.
약물 요법으로도 증상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는데, 손목터널 안 근육의 힘줄과 그 힘줄을 둘러싸는 막 주위로 염증이 있으면 소염 진통제를 먹는 것으로도 호전될 수 있다. 하지만 이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로 호전되지 않거나 손에 힘을 쓸 수 없어 손이나 손목의 근육이 약해지는 단계로 진행되면 수술을 통해 손목터널을 넓혀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 손목이 구부러진 상태에서 일하지 않아야
손목터널증후군은 손과 손목을 쓰는 노동을 과도하게 했을 때 생기지만 잘못된 자세로 일하는 것도 발병 위험을 높인다. 특히 집안일이나 컴퓨터 작업 등을 오래 할 때에 손목이 구부러진 상태로 일을 하면 좋지 않으므로 이런 자세를 피하도록 해야 한다.
컴퓨터 작업을 할 때에는 키보드나 마우스를 만지는 손가락보다 손목이 낮은 자세로 작업하면 발병 가능성을 높이므로, 손목 받침대 등을 이용해 손목과 손가락을 피아노를 칠 때처럼 평형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도 작업 도중에 잦은 휴식을 갖는 것이 좋으며, 컴퓨터 작업을 한다면 3~4분 간격으로 손을 털어주고 의자에 등을 기대어 짧은 휴식을 취하는 것이 권고된다. 아울러 평소 손목 돌리기나 깍지를 낀 상태로 앞으로 팔 뻗기 등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풀어주는 것도 필요하며, 손가락이 약간 뻐근하다고 느끼면 주먹을 꽉 쥐었다가 천천히 푸는 동작을 반복하는 것도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미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한 경우에도 악화를 막기 위해 지나친 손목이나 손의 사용은 피하고, 가능하다면 손목 스트레칭 등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 김양중 의료전문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