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 신년하례식 참석자들이 무궁화합창단과 함께 까치까치 설날은을 합창하고 있다.

토론토 한인회(회장 이기석)가 마련한 새해 신년하례식이 1월2일 오전 11시부터 한인회관에서 각계 동포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인사와 덕담을 나누며 올 한해의 건강과 축복을 기원했다.


국민의례와 애국가·캐나다 국가제창으로 시작된 하례식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연말에 부임한 신임 정태인 총영사가 대신 읽고 이기석 회장이 올해 예정된 총선에 도전하는 한인 출마자들을 지원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신년인사를 한 뒤 쥐스탱 트뤼도 연방총리와 캐서린 윈 온주 수상,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의 신년메시지 및 연아 마틴 상원의원의 영상 신년인사가 있었다.

이어 한인회의 지난 한해 주요 활동을 영상물 상영이 있은 뒤 축하공연으로 박숙영(플룻)·김영혜(피아노)·김광원(타악) 트리오 연주, 그리고 무궁화합창단이 태평가 등을 불렀다. 합창단과 함께 ‘까치까지 설날은’동요를 합창하는 것으로 식을 마친 참석자들은 줄지어 서서 소원성취와 건강한 한해를 빌어주며 새해 인사를 나누고 떡국으로 점심을 함께 했다.


< 문의: 416-383-0777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