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향우회는 2월17일 오후 토론토 한인회관에서 신년하례 겸 설 잔치와 정기총회를 열어 구정을 맞은 회원들이 새해 인사를 나누고 지난해 사업보고 및 결산과 올해 사업계획을 정하는 한편, 회장선거에서 광주 및 전남지역이 맡는 순번에 따라 최종수 향우(여수)를 새 회장으로 뽑았다. 이날 총회에서는 향우회와 한인사회를 위해 헌신해 온 전 한인회장 윤택순 향우와 Touch Cash 대표 김소일 향우를 선정해 ‘자랑스런 호남인 표장(表章)’을 향우 이름으로 수여했다. 또 9명이던 고문단에 마보훈·박주삼 향우를 고문으로 추가 추대했으며, 6년 만에 수정 발간한 300명 규모의 ‘호남인명록’을 배포했다.

총회에서 김종천 회장은 “호남의 정체성과 자긍심을 잃지 않으면서 동포사회와 모국의 발전에 기여하는 호향의 전통과 명예를 이어가기를 소망한다”며 지난 2년간의 협조와 동참에 감사를 표했다. 광주광역시 윤장현 시장과 송하진 전북지사, 이재영 전남지사 대행은 동영상으로 향우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고 ‘전라도 정도(定道) 1000년’에 즈음한 올해 ‘전라도 방문의 해’ 및 관광 100선 소개영상 시청도 있었다. 이날 1백여 명의 향우들은 만찬 후 전통무용 공연과 라인댄스, 노래자랑과 경품 추첨 등으로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 문의: 416-773-007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