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여성회가 연례 기금모금 행사로 마련한 ‘2018 아리랑 갈라(Gala)’가 지난 2월24일 저녁 쉐라톤 파크웨이 호텔에서 회원과 각계 후원인사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행사는 CP 24의 이지연 앵커와 여성회 김민국 이사가 사회를 맡아 오페라 가수 올리비아 한과 알렉스 창의 공연으로 막을 올려 김미영무용단과 밴드 공연 등이 분위기를 돋웠다.

여성회 박태준 회장은 유창한 영어로 감사의 말을 전한 뒤 서툴지만 재치있는 한국어로도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아흐메드 후센 이민성 장관이 여성회의 이민자 정착지원을 치하했고, 정태인 토론토 총영사에 이어 알리 에사시 연방의원도 축사를 전했다. 또 조성준 주의원이 감회를 밝히며 갈라쇼를 축하했다.
이날 여성회는 ‘한인여성회 30년사’ 발간 출판기념 이벤트도 가졌다. 시니어 커뮤니티 봉사활동에 수고한 은빛동행 멤버들에게는 아리랑 상이 수여됐다.


이날 행사는 펀드레이징 이벤트답게 다양한 기부금품 무성경매도 열렸다. 또 경품추첨으로 참석자들에게 각종 상품이 제공됐다. 한국 왕복항공권은 한국에 가본 적이 없다는 Stephanie Lise 씨(BMO 영&핀치 지점장)가 차지했다.


< 문의: 416-340-1234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