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잠시라도 한눈을 팔면 세상의 흐름이 저 멀리 가 있어 순식간에 ‘물정 어두운’ 사람이 된다. 날마다 대형뉴스가 쏟아지니 어제 있었던 일 조차 까마득한 옛날의 일화 처럼 여겨질 정도다.
트럼프와 김정은의 역사적 대좌에 신문과 방송이 도배되고, 세상 눈길이 온통 그쪽에 쏠려있어서 다른 뉴스들은 사람들 관심권에서 멀어지며 묻혀 버린다. 대표적인 사례가 엊그제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G7 정상회의다. 회담이 끝나기도 전에 어깃장을 놓고 싱가포르로 훌쩍 떠나버린 트럼프의 독불장군 행보가 상징적으로 싱가포르보다 못할 G7에 대한 관심도의 결말을 보여주긴 했지만, 어떻든 어제의 대형 이벤트였던 G7과 그 파열음을 오늘의 북-미 정상회담이 삼켜버린 꼴이 됐다.
G7 못지않게 온타리오에 사는 우리에게는 6.7 온주총선 또한 대형 이슈였다. 주 정부 집권당이 무려 15년 만에 극적으로 바뀌는 선거결과가 나왔고. 한인사회로 보면 이민사 반세기 만에 2명의 주의원이 배출되는 큰 경사가 났다. 특히 우리들 한인 입장에서는 아무리 초대형 뉴스가 나온다 해도 묻힐 수 없고 앞으로도 잊혀지지 않을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계기라고 봐야한다.


우리는 조성준·조성훈 두 후보의 주의원 당선을 경하하면서, 계제에 한인사회 발전과 한인 정치인들의 후속 배출, 그리고 정치력 향상을 기대해 보며 두 의원 당선의 의미와 향후 과제를 짚어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두 조 후보의 주의원 등극은 무엇보다 본인들의 노력과 수고의 결실일 것이다. 어느 누구보다 당사자가 땀흘리고 고생한 보람을 얻었다고 보는 게 맞다. 특히 토론토 시의원을 포함해 10선의 위업을 이룬 조성준 의원의 경우 선거구를 갈고 닦아온 그의 개인적 열정과 노고가 일등공신이었음은 인정해야 한다. 물론 주변의 조력, 한인사회의 성원을 무시할 수는 없겠지만, 대체로 그의 당선 횟수가 많아지면서 개인적인 노력의 비중이 점증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을 것 같다. 거기에 진로를 적기에 선택할 줄 아는 판단력과 시운(時運)도 맞아 떨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앞으로 주정부 장관까지 넘보게 됐으니, 관록에 바탕한 그의 정치력 발휘를 기대해 본다.
정치 신인인 조성훈 당선자의 경우는 개인의 열의도 빼놓을 수 없겠지만, 한인사회의 열성적 지원이 뒷받침됐고, 특히 부친의 후광이 가장 큰 몫을 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자유당 자멸로 나타난 정치적 시류가 압승의 대세를 이룬 사실도 분명하다. 자유당이 날개 잃은 새처럼 추락하면서 거세게 분 정권교체론과 보수당 바람이 신인여부를 불문하고 영예를 안긴 것으로 분석된다.


우리는 여기서 캐나나 정치와 유권자들의 냉혹함과 철저한 실적주의를 보게된다. 집권당의 방만한 운영과 부실한 정책에 가차없이 매를 드는 정치수준의 표출이다. 인물보다는 당, 선전이나 구호보다는 가시적 성과물을 놓고 냉정하게 심판하는 주권자의 눈높이를 감지할 수 있다. 소위 거물 정치인들이 추풍낙엽처럼 낙선의 고배를 마신 것은 바로 인물보다 당을 중시하는 정치풍토를 말해준다.
한인 정치사에 새 시대를 연 두 동포 정치인은 이같은 캐나다 정치풍토에서, 무엇보다 한인사회의 기대와 여망이 그만큼 크고 높아져 어깨가 무겁기에, 단단한 결심으로 의정에 임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 새 길을 열어간다는 자부와 함께 엄중한 소명감으로 배전의 열정을 쏟아 나가기를 기대한다. 어쩌면 이제 부터가 중요한 새 출발이라고 볼 수도 있다. 특히 갓 입문한 조성훈 당선자에게는 이제 본격적인 정치인 수업을 해나가야 할 고행이 시작됐다는 각오를 다지기 바란다.


이같은 관점에서 한인사회의 두 정치인에 거는 기대를 모아 몇가지 당부를 해두고자 한다.
우선 절대 자만과 오만을 버리고 겸손하게 배우며, 내일 당장 선거가 있다는 가정 하에 주권자를 열심히 받들어 섬기는 정치인의 체질을 갖추기를 권한다.
둘째는 주 의원이 됐으니, 주 정치를 최우선으로 삼아 주 정부를 감시·견제·감독하며 온주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살피는데 최선을 다하는 의정을 펼쳐야 할 것이다.
셋째는 캐나다 사회가 다민족 복합문화 사회라는 점을 명심하라는 것이다. 한인 출신의 긍지를 품고 일하되, 한인사회에만 몰두하지 말고 타민족에게도 정성을 쏟는 다민족 대표 정치인, 나아가 연방의원과 캐나다 대표 정치인을 꿈꾸며 통 크게 달려가기를 주문한다.
넷째는 아무래도 혈육이요 뿌리인 한인사회를 암암리에 챙기는데 소홀함이 없기를 바란다. 주류사회에서 한인사회 인식을 호전시키고 위상을 높이며 한인 동포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데 누구보다 앞장서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다섯째는 절대 개인적 영달에만 연연하지 말라는 충고다. 선출된 정치인, 곧 선량(選良)은 자신에게 표를 주었든 아니든 주민을 대표하는 대변자이며 대리자이다. 따라서 주민들과 남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것이 원칙이고 본분이다. 선량의 직을 자신의 개인적 소유와 노획물로 여겨 사욕을 충족하는데 활용한다면 절대 오래가지 못한다.


바람직한 정치인의 덕목은 무수히 거론된다. 그러나 이 땅에서, 한인들의 여망을 안고 영광을 차지한 두 주의원에 거는 동포들의 기대치가 높기에, 단 몇가지 기본만이라도 충언하는 것이다.
아무쪼록 한인사회의 명예를 빛내는 정치의 향도자들로 성공적 미래를 열어가기를 기도하고 소망해 마지않는다.


< 김종천 편집인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