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문대통령 38분 단독면담
“북한 초청장 오면 갈 수 있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강력히 지지
문 대통령 두려워말고 나아가시라”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 교황 서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갈 수 있다”며 사실상 방북 요청을 수락했다. 교황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이면서 사상 처음으로 교황의 북한 방문이 가시화됐다. 교황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강력 지지한다면서 “멈추지 말고, 두려워하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교황청 교황궁에서 문 대통령과 단독 면담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하며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느냐’는 문 대통령의 물음에 “문 대통령께서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나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교황은 특히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시라. 두려워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10분부터 12시48분까지 38분 동안 진행된 단독 면담에서 “지난달 평양을 방문했을 때 김 위원장에게 교황께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며 교황을 만나 뵐 것을 제안했고 김 위원장은 바로 그 자리에서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는 적극적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년간 한반도 문제에서 어려운 고비마다 ‘모든 갈등에 있어 대화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는 교황의 말씀을 마음에 깊이 새기고 또 새겼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교황에게 “김 위원장이 ‘그동안 교황께서 평창올림픽과 정상회담 때마다 남북 평화를 위해 축원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고 말했고, 이에 교황은 “오히려 내가 깊이 감사하다”고 화답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날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라며 방북에 대한 강한 긍정 의사를 표명하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국면을 촉진할 획기적인 디딤돌을 마련함과 동시에 이를 후퇴시킬 수 없도록 하는 강력한 ‘판막’을 마련했다. 평화와 화해의 상징인 교황의 사상 첫 방북은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켜 북-미 양쪽을 한반도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게끔 하는 압박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세계 12억 가톨릭 사회의 영적 지도자의 방북을 통해 북한을 명실상부한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끌어올리는 효과도 거둘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여러차례 국제사회가 비핵화의 진정성을 실천하고 있는 북한을 포용해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독려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바티칸/성연철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