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아가라에서 6명에 식염수 주입, 2백여명 추가 접종할 판

● CANADA 2021. 7. 7. 17:13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 관리자

캐나다 나이아가라 지역의 한 백신 접종 클리닉에서 일부 주민들에게 백신 대신 식염수를 주사하는 바람에 2백여명의 주민이 다시 예방접종을 해야 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나이아가라 지역 공중보건국(Niagra Region Public Health)은 6월16일 온타리오 주 포트 콜본의 한 클리닉에서 주민 6명에게 인체에 무해한 식염수 물질이 접종되었다고 6일 밝혔다.
클리닉에서 일일 마감 감사 결과, 6개의 백신 선량이 확인되지 않았고, 대신 식염수 희석제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희석액은 화이자 백신과 혼합될 예정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희석액은 인체에 유해하지는 않지만 COVID19으로부터 보호되지는 않는다.
나이아가라 지역 보건 최고 의사인 무스타파 히르지 박사는 백신을 접종 받지 못한 6명의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불행하게도 클리닉의 규모와 예방 접종 문서의 특성으로 인해, 현재 개별 백신의 추적은 어렵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그러나 당일 주사를 맞은 1,148명 중 205명으로 범위를 좁혀 신원을 확인, 추가적인 백신 투여 대상을 정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공중 보건국은 추가 백신접종을 위해 205명의 주민들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대다수의 사람들은 세 번째 백신을 맞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보건부는 현재 어떻게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 조사 중에 있으며 유사한 상황 재발을 피하기 위해 추적 시스템을 도입하고 강화된 훈련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후 온타리오에서는 최소 한 건의 비슷한 사건이 보고된 바 있다. 지난 4월 요크 지역에서 예방접종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는 매켄지헬스가 "백신 대신 실수로 식염수를 주입받은 6명에게 접촉했다"고 밝혔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