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시작 27일 만에 첫 발생…“중증 아냐”

12살 이상 확진자 중 돌파감염 비중 이달 첫주 56%

 

 얀센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된 지난 8일 오후 서울 양천구의 한 병원을 찾은 시민이 부스터샷 접종을 받고 있다.

 

지난달 1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완료자에 대한 추가접종(부스터샷)이 시작된 지 27일 만에 돌파감염 사례가 처음 발생했다. 추가접종 돌파감염자는 30대 2명으로, 이들은 중증으로 진행되지는 않은 상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16일 발표한 ‘돌파감염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 7일 기준 기본 접종과 추가접종을 완료한 2만6272명 가운데 돌파감염된 사례는 2명이다. 이 2명은 1차와 2차 접종은 물론 추가접종까지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은 30대다. 방대본은 “2명이 중증으로 진행되지는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2일부터 60살 이상 고령층과 함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거점 전담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중증환자 치료병상 의료기관 등에서 일하는 종사자, 면역저하자, 감염취약시설 입소자·종사자 등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을 진행했다.

 

방대본은 지난 7일까지 발생한 돌파감염에 대해 분석한 결과, 국내 접종완료자 3590만7789명 가운데 3만5620명이 돌파감염으로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접종자 10만명당 99.2명꼴이다.

 

연령별로 80살 이상의 돌파감염 발생률이 0.183%(10만명당 183.4명)로 가장 높았다. 만 12살 이상 확진자 가운데 돌파감염자의 비중은 10월 첫째 주 26.3%, 둘째 주 31.3%, 셋째 주 37.9%, 넷째 주 47.3%로 점차 늘더니 11월 첫째 주엔 56.0%로 절반을 넘어섰다.

 

돌파감염으로 상태가 위중증으로 발전한 환자는 545명, 사망한 환자는 170명으로 추정된다. 위중증 환자 가운데 80살 이상이 207명으로 가장 많고, 70대(178명)와 60대(126명), 50대(22명), 40대(5명), 30대(7명)가 뒤를 이었다. 사망자 또한 80살 이상이 120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33명), 60대(14명), 50대(2명) 순으로 조사됐다. 12∼17살과 18∼29살 연령대에서는 돌파감염으로 인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나오지 않았다.

 

백신별로는 얀센 백신 접종자 가운데 돌파감염 발생률이 0.350%로 가장 많았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0.171%), 화이자 백신 접종자 (0.064%), 모더나 백신 접종자(0.008%)가 뒤를 이었다. 1차와 2차 접종에 서로 다른 백신을 접종한 교차 접종자 가운데 돌파감염 발생률은 0.117%로 집계됐다. 권지담 기자

 

추석연휴 직후 이어 두번째로 확진자 3천명 웃돌듯

16일 밤 9시까지 부산 뺀 16개 시도 잠정집계 2813명

수도권 비중 80% 넘어… 종전 역대 최다는 9월25일 3270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일 전날에 비해 크게 늘면서 오후 9시 기준으로 2천명 후반대로까지 뛰어올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부산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81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총 184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비교해 969명 많고, 1주일 전인 지난 9일 같은 시간 집계치(총 2064명)보다도 749명 많다.

 

이는 동시간대 최다치를 기록한 지난 9월24일의 2924명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특히 이 집계치가 중간 집계치를 발표하지 않는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합계라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확진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말 검사건수 감소 효과가 사라지는 수요일을 기점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양상을 고려하더라도 급증한 수치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 2376명(84.5%), 비수도권이 437명(15.5%)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380명, 경기 837명, 인천 159명, 경남 60명, 충남 59명, 강원 54명, 대구 50명, 대전 44명, 전북 36명, 광주 34명, 경북 26명, 제주 23명, 충북 22명, 전남 15명, 울산 13명, 세종 1명이다.

 

특히 서울의 경우 동시간대 잠정 집계치로는 역대 최다 기록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천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실제 3천명대가 될 경우 추석연휴 직후였던 지난 9월 25일(3270명)에 이어 두번째로 신규 확진자가 3천명대를 기록하게 된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706명이 더 늘어 최종 2125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넉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2425명→2520명→2368명→2324명→2419명→2006명→2125명으로 하루 평균 2312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2295명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