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시야’ 왕은 ‘개혁의 아이콘’이라 불립니다. 유대 열왕 중 ‘히스기야’와 함께 아주 더물게 칭찬받은 왕입니다.
8세 어린 나이에 왕위에 올랐지만 16세에 그의 조상 다윗의 하나님을 비로소 찾고, 20세에는 에루살렘과 유다를 정결케하여 산당과 우상을 부수고 버렸습니다. 26세에는 성전을 수리하다 대제사장 힐기야가 ‘율법책’을 발견하고 사무엘 선지자 이후 최초로 유월절을 지켜 구원의 복음을 회복하는 종교개혁을 단행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마지막은 형통하지 못했습니다. 그때 하나님은 ‘스바냐’ 선지자를 통해 <여호와의 날>이 임하여 전우주적인 하나님의 심판을 선포합니다.
하나님이 원하는 것은 외형적인 개혁이 아닌 삶의 변화를 동반한 내면의 열매입니다.


지난 6월6일(수)은 미국에서는 Memorial Day로 한국의 현충일에 해당합니다. 캐나다에서는 11월11일에 이날을 지키며 가슴에 양귀비 붉은 꽃을 달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전몰장병을 위한 추모식과 재향군인들의 퍼레이드가 있습니다.
이날 CNN뉴스에서 재미있는 사진 하나를 공개했습니다. 아틀란타 브레이스브스 야구장에는 <돌아오지 못한 장병을 위한 빈의자>가 있습니다. 그 옆에 ‘학군사관후보생’(ROTC) 정복을 입은 한 흑인 학생이 부동자세로 서 있는데, 구경온 한 백인 중년 남성이 우산을 펴서 그 학생의 머리 위에 씌워주고 있는 사진입니다. 존경과 경외심을 보인 것입니다.


미국 대부분의 운동 경기장에는 <빈의자> 하나를 남겨두고 ‘전쟁포로자’, 영어 POW (Prisoner of War), ‘전장에서 실종된 장병’의 약자인 MIA(Missing in Action)이란 팻말을 붙어놓습니다.
하나님의 슬픔은 미래를 항한 도전과 개혁에 눈이 멀어 지난날 우리를 위해 희생했던 아픈 역사의 뿌리를 잊어버리는 것입니다.
아브라함과 다윗이 세운 신앙의 전통과 뿌리를 배제한 개혁은 하나의 슬로건에 불과 합니다. 그래서 ‘요시야’의 개혁은 다음세대로 이어지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과거를 잊어버리면 잘못된 과거가 반복됩니다.

< 박태겸 목사 - 캐나다 동신교회 담임목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