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7일~9일 사흘간 '영원히 망하지 않는 하나님 나라' 주제로

"하나님 나라와 복음은 세상의 가치나 성공과는 전혀 다르다

 

 

빌라델비아 장로교회(담임 김치길 목사)는 지난 6월7일~9일 주일까지 사흘간 화종부 남서울교회 담임목사를 강사로 초청해 특별부흥회를 개최, 온 성도들이 은혜를 나눴다.

화 목사는 부흥회에 앞서 6월6일 목회자 세미나도 인도했다.

‘영원히 망하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단 2:44)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부흥회에서 화 목사는 6월7일 저녁 집회에서‘하나님의 나라, 은혜가 통치하는 새로운 질서’(마 19:30, 20:16)라는 제목의 설교를 시작으로 8일 새벽 ‘우리를 양육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딛 2: 11~15), 저녁 GMM과 Klesis Worship이 함께 한 청년 연합집회에서 ‘하나님 나라를 사는 성도들의 지혜, 하나님의 말씀’(딤후 3:12~17), 그리고 주일인 6월9일 1부와 2부 예배시간에는 이번 부흥회 주제 성구인 ‘영원히 망하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단 2:31~45)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주일 저녁 청년 연합집회를 겸한 마지막 집회에서는 ‘승리의 확신,세 나라 세 환상’(단 7:7~14)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해 하나님 나라와 믿음의 확신을 깨우쳤다.

화종부 목사는 9일 주일‘영원히 망하지 않는 하나님의 나라’제목의 설교에서 “강하고 영원할 것같은 세상나라는 사실은 약하고 망해가지만, 하나님 나라는 영원하고 망하지않는 기가막힌 원리를 믿음의 눈으로 바라보라”고 강조했다.

화 목사는 “다니엘이 해몽한 느부갓네살 왕의 꿈에 나타난 신상처럼 세상나라는 거대하고 화려하고 위압감을 준다. 그러나 하나님 나라는 세상가치로 보면 주변에 흔한 손대지 않은 돌로 묘사된 것과 같이 평범하고 거대하거나 화려하지도 않아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 염려된다. 하지만 믿음의 눈으로 보면 길이 없는 것 같은데 길을 내고 강을 내기도 하는 위대한 나라임을 알게 된다. 예수님은 극히 평범하게 오셨다. 세례요한 보다도 더 평범하게 오셨지만 세상을 구원하신 훨씬 크고 위대한 분이셨다. 우리들이 보는 방식으로 세상의 크고 화려한 것들을 붙들고 살지말고 믿음의 눈으로 사물을 보고 사모하고 기다리며 신뢰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화 목사는 또 망할 수 밖에 없는 세상과 하나님 나라의 영속성을 대비 시켰다. 그는 “세상제국은 진화론으로 발전하고 과학이 눈부시게 편리를 추구하지만 사람들 내면은 갈수록 험악하고 황폐해가며 삶의 질은 떨어져가고 있다. 금은과 놋쇠에서 나중에는 진흙이 되고 하찮은 돌에 부서져 바람에 날리는 겨처럼 사라진다고 말씀한 것처럼 세상의 발전은 문제만 낳고 허약해서 멸망을 향해 가나, 하나님 나라는 죄인을 위해 생명을 드리는 희생, 남을 위해 살고 남에게 베푸는 세상으로, 미련하고 어리석어 보이지만 하나님이 다 되돌려 주시고 위로하며 기쁨을 주시는 기막히고 상상할 수 없는 하나님 나라와 복음은 세상의 가치나 성공과는 전혀 다르다”고 거듭 역설했다.

화 목사는 ”우리는 어느 나라에 속해 살 것인가”고 묻고 “눈에 보이는 화려함에 속하지 말고 참된 하나님 나라의 다른 복된 가치와 원리에 의지하여 살아가길 축원한다”고 은혜를 전했다.

화종부 목사, 6월6일 토론토 빌라델비아교회에서 목회자 세미나

40여명 참석.. "세상적인 표적과 지혜 추구...하나님 가치 추구를"

 

 

화종부 목사(남서울교회 담임)가 캐나다 토론토에서 빌라델비아장로교회가 마련한 특별부흥회(6월7일~6월9일)에 앞서 6월6일 목회자세미나에서 40여명의 목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하나님의 능력과 하나님의 지혜로 하는 목회와 설교’(고전 1:18~25)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인도하고 질문답변도 가졌다.

빌라델비아교회(담임 김치길 목사)가 주최하고 온주 교협(회장 김주엽 강림교회 담임목사)과 목사회(회장 김영선 충현교회 담임목사)가 후원해 열린 세미나에서 화 목사는 “지난 40여년의 목회와 설교를 통해 성경의 핵심, 즉 예수와 예수사건이 사람들을 얼마나 풍성하게 하고 그 분의 관점으로 삶을 구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게 할까 발버둥쳤으나 자괴감을 느낄 때가 많았다”면서 “그런 고민을 동역자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배우면 좋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지혜를 멸하고 총명을 파했다’는 말씀처럼 한국교회에 성경과 복음이 사라져 성도들이 종교적 신앙생활을 하게 된 것이 가장 치명적인 약점으로 고착되고 있다면서 부름받은 목회자들로 생명의 말씀을 전해 속사람이 바뀌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 목사는 “하나님 없고 하나님을 모르는 세상이 추구하는 표적과 지혜가 문제를 해결하고 살기좋은 세상이 올 것이라는 생각으로 능력과 힘과 기적을 구하고 과학과 기술과 문명, 문화 예술을 발전시켜 부요해졌다고 하지만 사람들 내부의 질곡과 고통은 더 많아졌고 분노와 미움과 갈등은 더 깊어지는 불행한 세상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한국사회는 돈에 집착하고 교육과 학벌, 신분과 지위 등을 통해 힘과 능력을 쫓으면서 하나님없이 끝없이 힘만을 추구하여 문제를 해결하려다 보니 잘 살게 되었다 하나 약육강식과 적자생존, 무한경쟁의 더 불행하고 잔인한 정글같은 세상이 되었다”면서 “하나님 없는 사람들이 추구하는 표적과 지혜가 얼마나 어리석고 미련한지를 말해주는데, 세상 가치와는 다른 하나님의 가치, 문제해결의 기본이고 핵심인 성경과 복음을 제대로 가르치고 깨우쳐야 할 교회도 그 메시지를 상실하고 세상적인 표적과 지혜를 쫓는 것이 한국교회의 약점이 되었다”고 진단했다.

화 목사는 자신의 학위논문이 당대 한국 최고의 설교자 3명의 설교를 분석한 것이었는데, 그들의 메시지에서 우리의 소망이고 생명이며 구원의 예수에 관한 참된 복음의 핵심은 찾기 어려웠다면서 “예수사건, 곧 세상에서 저주받은 메시아, 십자가의 복음 대신에 세상이 원하는 것을 그들의 방식으로 약속해 주고 있는 것이 한국교회의 현실이 되었다”고 말했다.

화 목사는 이어 “부름받은 사람들로써 세상의 유일한 해결책은 복음뿐이구나, 세상의 미련하고 어리석은 길이나 하나님의 어리석임이 사람보다 지혜롭고 하나님의 약하심이 사람보다 강하다는 진리의 능력과 더 강하고 지혜로운 ‘십자가의 도’로 사람들의 내면이 바뀌고 세상이 바뀌도록 생명의 말씀을 가르치고 전하는데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전했다.

화종부 목사는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출신으로, 총신대 신대원을 졸업(M.Div)하고 영국 에딘버러대에서 교회사 석사학위(Th.M)를 받았으며, 영국의 옥스퍼드 한인교회 담임에 이어 귀국 후 12년간 제자들교회 담임을 역임했다. 2012년부터 남서울교회 담임으로 시무하고 있다. 총신대 학교법인 이사장과 남북 나눔 이사장, 통일선교 아카데미 공동대표 등을 맡았고, WEC 국제선교회 이사로도 활약하는 등 다양한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 ‘우리에게 기도를 가르쳐 주소서’‘화종부 목사 산상설교’ 등 여러 권의 저서도 펴냈다. 

대중교통 접근 용이... "회원들과 소통 강화, 효과적인 서비스 제공"

 

 

한인 시니어들의 비영리 단체인 ‘한카 시니어협회’(Hanca Senior Association: 회장 이우훈)가 보다 나은 커뮤니티 서비스 제공을 위해 새로운 사무실로 이전하였다고 14일 밝혔다.

한카 시니어협회의 새 사무실 주소는 45 Sheppard Ave E., Suite 221, Toronto, ON M2N 5W9로, 쉐퍼드&도리스에 위치한 건물의 2층이다.

한카 시니어협회는 새 사무실이 대중교통 접근이 용이해 회원들과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고 공간도 비교적 넓어 회원들에게 더욱 효과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더 많은 커뮤니티 이벤트와 워크샵 등을 개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우훈 회장은 "새 사무실로의 이전은 우리 협회가 지역사회에 제공하는 서비스의 질을 한층 더 향상시킬 수 있는 중요한 발전“이라며 ”새로운 사무실 시대를 시작하면서 한인 시니어들을 위한 뒷바라지에 성심을 다하며 더욱 활발한 사회 참여에 힘을 모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0년 설립돼 2013년에 자선 단체로 등록한 한카시니어협회는 현재 약 2,300명의 회원을 보유한 최대규모 시니어 단체로, 광역 토론토 지역의 한인 시니어들에게 평생학습 기회와 사회 참여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 문의: 416-640-8342, hancasenior@gmai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