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재확산 상황 감안.. "동포 안전과 건강이 중요"


토론토 한인회는 COVID-19로 인해 매년 개최해 오던 동포초청 골프대회와 평화마라톤을 취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한인회는 18COVID-19 상황이 최근 재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집행부와 사업행사 분과위원회가 심도있게 논의한 결과, 동포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판단, 올해 예정했던 연례 골프대회와 마라톤대회를 모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포 골프대회는 원래 5~6월경에 동포사회 화합과 한인회 재원 마련을 위해 개최해 왔으나, 올해는 일단 가을로 미뤄 둔 상태였다. 또 평화마라톤대회는 매년 9월 말~10월 초순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며 동포들 뿐만 아닌 다민족 오픈대회로 개최해 왔다. 마라놑대회는 축소 개최방안도 모색했으나, COVID-19 상황이 다시 엄중해짐에 따라 결국 취소로 기울었다.

한인회는 주정부가 917COVID-19 상황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모든 사회적 활동시 실내 10명 이내, 실외 25명 이내를 준수하라는 지침을 발표했다고 지적하고 우리 모두가 정부 지침을 준수하여 하루속히 상황이 종식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마스크 쓰기 생활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 감염을 막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 문의: 416-383-0777 >


댓글을 달아 주세요

COVID19 어려움 한인돕기...United Way  $50,000, New Horizons $25,000 수령


토론토 한인회가 동포사회의 COVID-19 극복을 돕기 위해 진행해 온 안녕캠페인’(Good Morning Campaign)2번째 프로젝트를 United WayNew Horizons의 그랜트 75천 달러 수령을 토대로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인회는 최근 COVID-19 상황이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등 장기화 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동포사회 어려움도 가중될 것으로 보고 장기적 관점의 프로젝트 시행 필요성에 따라 캐나다 정부에 그랜트를 신청, 8월말 경 United Way에서 저속득층과 싱글맘, 장애인 등을 위한 $50,000과 시니어들을 위한 New Horizons 그랜트 $25,000을 각각 수령했다고 발표했다.

한인회는 이 그랜트를 기반으로 안녕캠페인-2’를 진행키로 하고 COVID-19으로 인해 곤경에 처한 동포들을 위해 보다 다양한 프로젝트 실행방안을 강구해 진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토론토 한인회는 그동안 안녕캠페인으로 제1안부전화 걸기를 진행했으며, 2차는 각계 한인 동포들의 후원으로 지원물품 가방 약 500여개를 만들어 어려움에 처한 동포들과 각 단체들을 통하여 소속 회원 등에게 전달했다. 또 제3차 캠페인은 수제 면마스크 만들어 전달하기, 자원봉사자 23명이 참여해 수제마스크 1,000개를 만들어 희망하는 동포들에게 전달해왔다. 4차는 한인 영세사업자(Small Business) 돕기 사업으로, 부분적이나마 비즈니스를 다시 시작했으나 오랜 기간의 침체로 인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 사업자들에게 지원물품 바구니를 만들어 전달하는 것이었다.지원물품 바구니에는 수제마스크(Handmade Masks)를 비롯해 일회용 마스크(Disposable Masks), 안면보호대(Face Shields), 일회용 장갑(Latex Gloves), 손세정제(Sanitizers) 등이 들어있다.

이같은 안녕캠페인-1에 이어 정부 그랜트를 활용한 캠페인-2를 지속적으로 벌여 힘들어 하는 한인동포들에게 도움을 주겠다는 계획이다.

토론토 한인회는 현재 다시 유행조짐을 보이고 있는 COVID-19 상황 속에서 동포 분들 모두 계속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및 철저한 위생 관리를 실천해 건강을 지켜나가기 바란다.”고 당부하고 어려운 일이 있을수록 함께 하는 우리 동포들의 저력을 보여주는 동포사회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 문의 : 416-383-0777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부초청 외국인 학사과정 장학생 캐나다 110.23한 접수 선발

모국 교육부는 2021년도 정부초청 외국인 학사과정 장학생(KGSP,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Program)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캐나다에서 1명을 선발한다. 지원서류는 923()부터 1023()까지 오타와 한국대사관에서 접수받아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추천하고, 최종 선정해 확정된 1명은 내년 18() 발표할 예정이다.

공모대상 학사과정은 한국어 연수 1년과 학위과정 4년 등 총 5년으로, 모국의 44개 대학에서 학사과정을 이수할 수 있는 학과 학생을 뽑는다.

지원자격은 내년 31일 기준 25세 미만(199631일 이후 출생)인 고교 졸업 혹은 졸업 예정자로, 부모와 지원자 모두 캐나다 국적을 가진 신체 건강한 자 이어야 하며 이중국적자와 한국내 고교 졸업자,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 등은 제외된다.

성적은 고등학교 전학년 성적 평균 평점(CGPA) 80% 이상이거나 석차 상위 20% 이내여야 하고, 한국어 능력우수자, 이공계전공 우수인재, 한국전쟁 참전용사 후손, 사회경제적 여건이 어려운 학생, 3세대 이후 동포 등은 선발 때 우대한다.

선발된 장학생에게는 왕복 항공료를 비롯해 정착지원금(20만원), 생활비 월 90만원, 한국어연수비와 등록금 전액, 의료보험 등을 지원하고 최종 귀국시 귀국준비금(10만원)도 지급한다.

희망자는 모집 요강을 GKS 홈페이지(www.studyinkorea.go.kr)에서 확인한 후 지원서를 작성해 1023일까지 오타와 한국대사관(150 Boteler St., Ottawa, ON Canada, K1N 5A6)으로 보내면 된다.< 문의: 613-244-5010, canada@mofa.go.kr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타와 수도권 최초,  한국대사관, 국제교류재단·국립국제교육원 "협업" 결실,

 


주 캐나다 한국대사관(대사 장경룡)은 오타와 칼튼대학교(Carleton University)에 캐나다 수도권에서는 최초로 한국어 ()전공과정(Korean Language minor program)이 설치돼 99일부터 강좌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칼튼대는 국제학, 무역학, 정치학, 행정학 등 주요 10개 학사 및 4개 석사과정이 언어 부전공을 이수해야만 졸업이 가능해 앞으로 학생들의 한국어 수강도 본격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국대사관이 밝혔다.

칼튼대에는 언어별 전공학과는 없으나 언어학부에 서어, 독어, 노어, 이태리어, 중어, 일어가 부전공과정(minor program)으로 설치돼 6학기 이상 이수하면 부전공으로 졸업할 수 있었다. 그동안 기존 교양 언어과목인 아랍어, 포르투갈어에 이어 20159월부터 한국어 교양과목이 운영되기 사작했는데 이번에 한국어만 부전공과정으로 승격한 것이다.

캐나다에서는 토론토대·알버타대·맥길대(동아시아학과), 요크대(언어문학과), UBC(아시아학과) 등 몇몇 대학이 전공 선택과목으로, 매니토바대와 PEI대 등이 교양과목으로 한국어강좌를 개설하고 있으나, 칼튼대와 같이 독립적으로 부전공과정으로 한국어를 설치한 것은 드문 일이며, 수도 오타와권에서는 유일하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대학이기도 하다.

칼튼대에 따르면, 이번 학기 3학년 한국어 부전공과정 과목이 최초로 개설됨에 따라 1~2학년 학생들의 관심도 크게 높아져 1학년 7개반, 2학년 2개반 등 총 10개반 240명이 넘는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교양 한국어강좌 대비 40%를 상회하는 3개반 추가 수강생 70명이상이 증가한 것으로, 학교측은 한국어 강사를 1명 추가 채용하기도 했다.

내년에 4학년 과정도 개설할 것으로 보이는 칼튼대학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이번 학기 전체 등록 학생수가 감소하고, 언어과목 수강 인원도 상당히 줄어든 상황에서 이처럼 한국어 수강 학생수가 급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주 캐나다 한국대사관은 지난 2년여 동안 칼튼대 관계자들과 긴밀한 협조관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한국관련 세미나와 문화활동을 갖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온 데 힘입은 것으로 보고 있다. 대사관은 특히 칼튼대 한국문화학생 동아리인 KIS(Korean and International Society)와 긴밀한 유대를 가져왔는데, 지난해 3KIS 멤버들이 약 3주 동안 한국어 부전공과정 설치 청원 캠페인을 벌여 200명이 넘는 학생들의 서명을 받아 학교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앞서 대사관의 노력으로 한국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이 작년 9월 칼튼대학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국립국제교육원은 영어 원어민 보조교사 채용 프로그램(EPIK/TaLK)에 한국어를 학습한 칼튼대의 우수 인재를 추천받고, 칼튼대는 이 프로그램 참여 학생들의 인턴십을 인정해 학점을 부여하고 있다.

주 캐나다대사관은 또 칼튼대 언어학부가 전임교원 인건비 등 재원문제로 과정개설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자 국제교류재단과 협력해 칼튼대를 한국어교원 고용사업 지원대상으로 선정해 약 7천달러/US의 지원을 받아내는 등 특별한 재정 투입없이 대학측을 설득해 한국어 부전공과정 설치가 성사된 것이라고 경위를 설명했다.

대사관 관계자는 외국의 대학에 한국어·한국학과를 설치하는 것은 외교부공공외교사업의 핵심사업이라며 친한 전문인력이 체계적으로 양성되고 사회 각 분야로 지속 배출되어 한국에 대한 인식 제고는 물론 교류협력 활성화와 한국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수도 오타와에 소재한 칼튼대 학생들은 연방정부 인턴십 프로그램을 활용해 졸업 후 연방정부의 공무원·연구원으로 손쉽게 진출하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한국어 부전공과정 설치는 양국간 친선과 협력강화, 관계발전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한편 장경룡 대사는 칼튼대 10개의 한국어강좌에 영상메시지를 보내 한국어 부전공과정 개설을 축하하고, 한국 정부 차원에서 많은 관심과 지원에 함쓰겠다며 한국어학습에 열심히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칼튼대학교 David Wood 언어학부장은 한국어 부전공과정의 설치는 언어학부 차원에서도 놀라운 성과이며, 학생들이 이 과정을 통해 더 폭넓은 기회를 누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문의: 613-850-5419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