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43주년 기념 Korean Week 화려한 무대

한인 코럴 대표주자 과시할 매머드 무대 준비

올해 창립 43주년을 맞은 토론토 한인합창단(단장 장해웅, 지휘 서이삭)이 토론토 총영사관이 개최하는‘한국주간(Korean Week)’행사의 스페셜 이벤트로 마련하는 10.29 특별음악회의 구체 레퍼토리와 출연진을 공개했다. 10월29일(토) 저녁 7시 다운타운 Yorkminster Park Baptist Church (St Clair 지하철 역 인근)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 음악회는 입장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선착순 누구나 참석해 수준높은 ‘음향’을 즐길 수 있다.

‘Korea-Canada Music Concert- 한국민요부터 베토벤까지, 언어의 장벽을 허무는 음악회’라는 주제로 1백명이 넘는 수준급의 매머드 무대를 준비하는 한인합창단은 이번 음악회 스페셜 게스트로 토론토 오페라 하우스 소속인 캐나다 최고의 어린이합창단 Canadian Children's Opera Company (CCOC)와 클래식 라디오 채널 96.3에 나오는 토론토 멘델스존 합창단 멤버들, 토론토대학 피아니스트 김영건 씨 외에 비올리스트 최준수, 소프라노 리모어, 바이올리니스트 송화은 씨 등 많은 전문 음악인들이 합류한다고 밝혔다.

주요 연주곡은 1부 한국음악에서 고향의 향수가 가득 담긴 민요와 가곡, 그리고 애국가를 바탕으로 작곡된 곡들 중 엄선한 곡을 솔리스트 리모어, 최준수, 송화은 등이 한인합창단과 협연한다. 2부 서양음악의 마지막 곡인 베토벤 '코랄 판타지'는 클래식 명곡 '환희의 송가(Ode to Joy)'를 작곡하기 위해 베토벤이 작곡한 '서사시'로, 약 100명의 출연진이 베토벤 음악의 웅장한 스케일을 펼친다.

이번 음악회는 특히 '해설이 있는 음악회'로 꾸며, 서이삭 지휘자가 직접 연주곡에 대한 간단한 해설을 들려줄 예정이어서 동서양의 음악을 더 쉽고 깊이있게 이해하며 즐길 수 있다.

서이삭 지휘자는 뉴욕 줄리어드 음대를 전액 장학생으로 졸업하고, 수많은 피아노 콩쿠르에 입상했으며, 캐나다 ‘국가대표’2인에 선정돼 국제 쇼팽 콩쿠르와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 초청 받아 참여한 바도 있다. 그의 피아노 연주는 클래식 라디오 96.3에 방송되기도 했다. 북미에서 각종 음악콩쿠르 심사와 피아노연주 및 지휘 (한인합창단과 OYMCO 오케스트라)를 병행하고 있는 능력있는 음악가로 알려져 있다.

한인합창단은 “클래식 음악은 한정된 음악회의 횟수와 장소, 비싼 티켓 등으로 특권이라고 느껴질 만큼 접하기 힘들지만, 이번 음악회는 한국영사관의 도움으로 무료 감상을 할 수 있는 만큼, 나이, 국적, 언어를 넘어 커뮤니티가 함께 모여 수준 높은 음악으로 공감하며 영감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한인동포들의 많은 참석을 권유했다. < 문의: 416-986-2771, tkcchoir.org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월19일(토) 오후 2시 토론토 한인회관 대강당에서

성인장애인공동체(회장 한재범)가 「창립 25주년 축하 및 수필집 ‘동행’출판 기념회」를 오는 11월19일(토) 오후 2시 토론토 한인회관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성인장애인 공동체가 매년 11월 해오던 창립 기념행사를 COVID-19로 인해 중단한지 3년 만에 재개하는 것으로, 그동안 미뤄왔던 수필집 ‘동행’의 출판기념회를 겸해 열게 된다.

기념행사에서는 공동체 회원들이 직접 준비한 축하 공연으로 하모니카와 색소폰 합주, 난타, 싱얼롱 등이 펼쳐지며, 수필집 동행 출판 기념 및 배부, 공동체 활동 보고, 케이크 커팅과 다과 나눔 등 다채로운 순서가 있을 예정이다.

성인장애인 공동체는 “공동체 활동에 관심이 있는 모든 분들을 공개적으로 초대한다.”고 밝히고 “지난해 한인봉사상 수상 영광 등 여러모로 뜻 깊고 할 이야기가 많은 만큼 정성을 다 해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분들이 자유롭게 오셔서 공동체 활동 경과를 들으시며 배부하는 책도 받으시고 창립 축하공연 관람도 즐기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 문의: 416-457-6824, torontokcpcac@gmail.com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기신청서’작성과 접수 본인이 직접 공관 방문해야

모국 외교부는 검찰청과 함께 1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기소중지 재외국민 특별 자수기간’을 설정, 전세계 재외공관에서 대상자들의 자수를 받는다.

국내에서 각종 범죄 혐의를 받고 해외로 도피해 기소중지 상태에서 여권발급과 체류신분 불안은 물론 영주권취득에 어려움을 겪는 재외국민이 이번 특별 자수 기간에 재외공관을 통해 자수(재기신청)할 경우 수사 절차상의 편의를 제공받는다. 즉 자수기간에 재외공관에 재기신청서를 접수하면 모국 검찰은 합의기간을 부여하거나 ‘간이방식의 조사’ 등을 통해 사건을 종결, 법적 지위 회복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특별 자수기간의 대상자는 1997년 1월1일부터 2001년 12월31일까지 발생했던 부정수표단속법 위반, 근로기준법 위반, 사기죄․횡령죄․배임죄(업무상횡령죄와 업무상배임죄는 고소 또는 고발된 경우로 한정)로 입건되어 기소중지 상태인 재외국민들이 해당된다.

또한 이들 대상자가 아니어도 고소 고발이 취소된 경우, 합의 등에 준하는 경우, 법정형이 벌금만 규정되어 있는 경우 등 검찰 사건처리 기준에 따라 약식명령을 청구할 사안으로 기소중지 상태인 재외국민 역시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다.

‘재기신청서’작성과 접수는 본인이 직접 해야 하므로 신분증을 소지하고 총영사관을 방문해 영사를 면담한 후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총영사관은 “이번 특별 자수기간에 기소 중지 상태인 재외국민들은 불안정한 법적지위 해소로 권익을 되찾기 바란다”고 밝혔다. < 문의: 416-920-3809 ex241, jgkim21@mofa.go.kr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8일 오타와 델타호텔서 온 오프라인 200여명 참가

19일 토론토 토크콘서트 평화통일 자문위원 역할 주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주최하고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가 주관해 지난 10월18일 오타와 델타호텔에서 열린‘한반도 평화포럼(Peace Forum) 2022’이 온-오프라인으로 2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한반도 평화와 한국-캐나다간 협력 및 공조방안 등을 논의하고 폐막했다. 이어 19일 토론토에서는 포럼 일부 연사들이 참석한 ‘평화통일 토크콘서트’가 열렸다.

이번 포럼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캐나다 역할과 인도-태평양 지역의 한·캐 양국 기회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오전 오후 세션으로 나눠 발제와 토론이 있었다. 캐나다 혁신과학산업부 프랑수아 필립 샴팬 장관의 “캐-한 양국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긴밀한 협력을 원한다”는 인사에 이어 전 주미대사 안호영 교수(경남대)는 기조연설을 통해 한-캐나다간 한반도 평화 협력의 필요성을 설파해 평가를 받았다. 토론에서는 국제문제연구소 조나단 밀러 선임연구원의 사회로 김영준 국방대 안전보장대학원 교수와 캐나다 비즈니스협회 트래버 케네디 정책부회장, 국제위기그룹 크리스토퍼 그린 한반도 수석 컨설턴트 등이 참가해 캐나다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반도 지정학적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오후에는 국제관계연구소 존 그루츠너 아-태 연구원의 사회로 전성훈 전 통일연구원장, 캐나다 외교부 폴 토필 아-태 차관보, 조나단 프리드 국제무역 수석고문, 맥도날드 로리에 연구소 인도-태평양 파트 이사 등이 한국의 평화와 캐나다의 역할 등에 대해 토론과 질의 응답을 가졌다.

한편 19일 토론토에서 ‘한반도 평화통일 기반조성을 위한 자문위원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평화통일 토크콘서트’는 안호영 교수가 사회를 맡고 전성훈 통일연구원 초청 연구위원과 김영준 국방대 안전보장대학원 교수가 참석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해외동포들의 역할, 북한과의 관계개선 방안 및 북의 핵개발과 비핵화 전략 등에 대한 설명과 문답이 있었다.

평통은 이번 행사에 대해 “평화통일 공공외교 역할에 대한 자문위원과 동포사회의 이해를 높이고 공감대를 확산시키는데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 문의: 647-560-8180, 416-543-2112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