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공급 지연되자, 자국 생산 아스트라제네카 ‘금수’

계약대로 공급 안되면 금수 허용한 ‘EU 규정’ 첫 적용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포드대가 만든 코로나19 백신.

 

이탈리아가 자국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수출을 금지시켰다. 유럽연합(EU)이 역내 생산 코로나19 백신의 역외 반출을 금지하는 규정을 도입했느나, 현실화 된 것은 처음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4일(현지시각) 자국에서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오스트레일리아 수출을 금지했다. 이 조처는 코로나19 백신 제조회사가 백신과 관련한 유럽연합의 의무를 지키지 못하면 백신 수출을 중단할 수 있다는 새로운 규정에 따른 것이다. 이탈리아는 이 규정을 처음으로 활용한 국가가 됐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3월까지 유럽연합 회원국들에게 공급하기로 계약된 백신 가운데, 현재까지 40% 만을 공급했다. 이탈리아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자, 이 조처를 발동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도 이를 승인했다고 이탈리아 언론들은 보도했다.

지난 1월 주세페 콘테 당시 이탈리아 총리는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의 백신 공급 지체는 “용납할 수 없다”며 두 회사가 계약을 어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유럽연합도 백신 공급 프로그램이 지체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오고 있다.

이번에 수출이 중단된 백신은 이탈리아 내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장에서 생산된 25만회 분량이다. 일단, 오스트레일리아 쪽은 1회 선적 분량을 잃는다 해도 자국의 백신 공급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정부는 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오스트레일리아는 지난주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유럽연합은 지난 8월 아스트라제네카와 3억회 분량에 1억회 분량을 추가할 수 있는 백신 공급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초 네덜란드 및 벨기에의 공장에서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보고했다. 유럽연합은 3월말까지 1억회 분량을 공급받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현재 4천만회 분량만 공급받았다. 정의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럽서 “효과 있다” 잇단 발표, ‘65살 미만’서 입장 바꿔
영국 “80살 이상 입원 80% 줄이고 70살 이상은 화이자보다 효과 높아”

 

국외에서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면서 우리 정부가 “관련 자료가 충분히 쌓인다면 언제든지 접종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히고 나섰다.

정경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각국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고, 일부 국가에서 고령층에 대한 접종 결과가 나오고 있다”며 “특정 시기를 한정하지 않고, 충분한 자료가 쌓였다고 하면 언제든지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애초 3월 말 나올 예정인 미국의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만 65살 이상 고령층 접종 여부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던 일정을 앞당길 수 있음을 시사한 발언이다.

앞서 스코틀랜드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중증 예방 효과가 입증된 데 이어, 영국에서도 그동안의 접종 분석 자료가 나왔다. 1일(현지시각) 영국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은 1월부터 수집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의 1회차 백신을 맞은 80살 이상이 접종 3∼4주 뒤 입원율이 80% 떨어지는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특히 70살 이상의 1회차 접종 4주 뒤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는 아스트라제네카(60∼73%)가 화이자(57∼61%)보다 높았다.

65살 미만 접종을 권했던 프랑스와 독일은 입장을 바꿨다. 프랑스는 이날 65~74살 고령층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고 <비비시>(BBC) 방송이 보도했다. 다만, 75살 이상에게는 예전처럼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예방접종위원회 토마스 메르텐스 위원장도 지난달 27일 공영방송 <체트데에프>(ZDF)에 출연해 “곧 새로운 권고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2일 0시까지 1442명이 추가로 백신을 맞아 누적 인원은 모두 2만3086명이 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만2191명, 화이자 백신은 895명이 맞았다. 예방접종 뒤 이상반응 의심 신고 사례는 전날 4건 늘어 누적 156건이 됐다. 모두 두통·발열·오심·구토 등의 경증 사례였으며, “입원이 신고돼 중증 이상반응인지 확인해본 사례 2건은 첫날 고열이 좀 있었다가 하루 만에 소실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정 반장은 밝혔다.

방역당국은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여전히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백신 접종률 1위인 이스라엘의 경우 접종 초기 강력한 봉쇄정책을 병행했을 당시 감염재생산지수(확진자 1명이 추가로 감염시키는 사람 수)가 0.8까지 감소세를 보였지만, 2월28일에 다시 0.99로 증가했다”며 “백신 접종과 별개로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가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이 지난달 8∼17일 18살 이상 전국 성인 108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백신 접종은 모두의 책임’이라는 응답이 54.4%로 나타났다. ‘개인의 선택’이라는 응답은 12.5%, ‘둘 다 맞다’는 26.7%였다. ‘모두의 책임’과 ‘개인의 선택’이 모두 49%로 나온 미국 비영리단체 케이에프에프(KFF)의 지난해 12월 조사 결과와 다른 양상이다. 최하얀 최현준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 연구소 "여성, 심뇌혈관 위험 혈압 경계선 남성보다 낮아"

 

혈압 측정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시작하는 혈압의 경계선은 여성이 남성보다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세다스-시나이(Cedars-Sinai) 메디컬센터 건강 노화연구소(Institute for Research on Healthy Aging) 소장 수전 청 박사 연구팀은 심뇌혈관 질환 위험을 높이는 최고(수축기) 혈압의 경계선이 여성은 110mmHg로 남성의 120mmHg보다 10mmHg 낮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6일 보도했다.

현재 성인의 수축기 혈압은 남녀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120mmHg 이하가 정상이다.

연구팀은 성인 2만7천542명(이 중 여성은 1만4천873명)의 혈압과 심뇌혈관 질환 발생률을 40년에 걸쳐 비교 분석했다.

연구 시작 때 심뇌혈관 질환이 있던 사람은 한 명도 없었지만, 연구 기간에 7천424명(이 중 44%가 여성)이 치명적 또는 비치명적 심뇌혈관 질환에 걸렸다. 심근경색 3천405명, 심부전 4천81명, 뇌졸중 1천901명 등이다.

분석 결과 남성은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지는 혈압의 경계선이 120mmHg이었다.

그러나 여성은 이보다 낮은 110mmHg부터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환 종류별로는 뇌졸중 위험 경계 혈압이 여성은 120~129mmHg로 남성의 140~149mmHg보다 상당히 낮았다.

심부전은 여성이 110~120mmHg, 남성이 120~129mmHg였다.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지기 시작하는 혈압 경계선은 질환 종류와 무관하게 여성이 남성보다 낮았다.

백인, 흑인 등 인종을 구분하고 혈압약을 복용하는 사람을 제외해 봤지만 결과는 비슷했다.

이는 고혈압의 경계선을 일률적으로 정하는 것이 여성 건강에는 해로울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작년에 진행한 선행 연구에서 여성은 혈압이 상승하는 속도가 남성보다 빠르고 혈압 상승이 더 이른 나이에 시작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모든 결과는 남녀의 혈관이 해부학적, 생리학적으로 차이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실제로 여성은 남성보다 동맥 혈관의 직경이 짧다.

결국 연령이 같고 혈압이 같아도 여성이 남성보다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높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이 생각하는 혈압의 정상 기준이 여성에게는 맞지 않을 수 있으며, 따라서 성별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혈압 지침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미국의 2대 심장건강 전문 학회인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와 심장학회(ACC: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는 2017년 고혈압의 기준을 최고 혈압 140mmHg에서 130mmHg으로 대폭 낮춘 새로운 고혈압 지침을 발표했다.

이 지침은 최고 혈압을 기준으로 120mmHg 이하를 정상 혈압, 120~129mmHg를 고혈압 전단계(prehypertension), 130~139mmHg를 1단계 고혈압, 140mmHg 이상을 2단계 고혈압으로 각각 제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AHA: 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지 '순환'(Circulation)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꼭 알아야 할 백신접종…방역수칙 자가격리 등 변화 가능
백신 접종자  ‘증명서’ …밀접 접촉 때 자가격리 면제 검토

 

코로나19 예방접종에 쓰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24일 낮 경기 이천 한 물류센터로 입고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받으면 접종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증명서가 있다고 방역수칙이 모두 면제되는 것은 아니지만,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경우 적용되는 자가격리가 면제될 가능성이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추진단은 24일 전문가를 초청해 백신과 관련한 시민들의 궁금증에 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_________
몸상태 나쁘면 미루고 알레르기 병력 꼭 알려야

접종 전 열이 나는 등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거나 몸 상태가 좋지 않으면 접종 기관에 알려 일정을 조정해야 한다. 예방접종 정보 제공 누리집을 통해 접종 연기가 가능하다.

예진표를 작성할 때는 화장품, 음식, 다른 종류의 백신에 알레르기 병력이 있는지 써야 한다. 접종 직후 접종기관에 머물며 최소한 15분 동안 관찰하고, 알레르기 경험이 있었던 사람은 30분간 관찰해야 한다. 귀가 뒤에도 최소 3시간 이상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하며, 접종 당일에는 음주, 과도한 활동, 사우나는 피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접종 뒤 흔하게 나타나는 국소 이상반응은 접종 부위 통증이나 부기다. 전신반응으로는 발열·두통·피로감·근육통·메스꺼움·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반응은 대부분 3일 안에 증상이 사라지며 정상적인 면역 형성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다. 만약 39도 이상의 고열과 두드러기나 발진 등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거나, 일상생활을 방해할 정도의 이상반응이 나타나면 진료를 받아야 한다.

_________
몸 중증 이상반응 따른 사망 땐 4억3700만원 보상금

코로나19 백신과 인과성이 인정돼 있는 중증 이상반응은, 몸의 면역기관이 특정 물질에 과다하게 반응하는 아나필락시스다. 두드러기나 발진, 호흡 곤란, 복통이나 설사·구토, 저혈압 증상이 30분 안에 나타난다. 드물게 나타나지만 즉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하지만 예방접종을 실시할 의료기관에서는 대비책이 갖춰져 있으므로, 적절한 치료가 이뤄진다면 별문제 없이 회복할 수 있다. 코로나19 임상시험 과정에서는 아나필락시스로 인한 사망자는 한 명도 없었다고 보고됐다.

질병관리청은 감염병예방법 71조에 따라 예방접종피해 국가보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접종자나 보호자가 보상신청 구비 서류를 갖춰서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 보상을 신청하면, 피해조사반에서 역학조사를 진행한다. 신청으로부터 120일 안에 예방접종피해보상전문위원회가 조사 결과를 심의해 보상 여부를 결정한다. 이상반응으로 생기는 진료비의 본인부담금과 간병비, 장애일시보상금, 사망일시보상금, 장제비가 지급된다. 사망일시보상금은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2021년 월 최저임금액에 240개월을 곱한 약 4억3700만원이 지급된다. 기존엔 국가보상제도의 신청 기준이 진료비 본인부담금 30만원 이상이었지만, 코로나19 접종에 한해서는 신청 기준 하한을 없앴다.

_________
증명서 있어도 집합금지 면제 등 혜택 검토 안해

방역당국은 다른 예방접종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에 대해서도 예방접종증명서를 발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할 계획이다. 다만 증명서가 있어도 시설 출입이나 집합금지 면제 등 접종자에 대한 혜택이 생기진 않을 전망이다. 예방접종을 맞지 못하는 임신부, 소아·청소년에게는 차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전문가 협의 등을 거쳐 접종자의 자가격리 지침을 보완할 계획은 있다. 밀접접촉자가 되면 자가격리를 면제하거나, 국외 입국자들이 증명서를 갖고 올 경우 자가격리 기간을 조정하는 방안이 거론된다. 한주 1∼2번의 주기적 선제검사를 받는 요양병원·시설 종사자의 검사 주기 변경도 검토하고 있다.

_________
당뇨 등 기저질환자·모유 수유 산모 제때 맞아야

만성질환자는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으로 이환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특히 백신을 꼭 맞아야 한다. 접종 전후로 고혈압·당뇨 등 기저질환과 관련된 약물을 바꾸거나 복용을 중단할 필요는 없다. 임신부의 경우 임상시험이 이뤄지지 않아 접종 대상에서 제외됐다. 반면 수유 중인 사람은 접종이 가능하다.

코로나19에 확진됐던 사람도 예방접종 대상이다. 단, 회복된 뒤에 접종이 가능하다. 항체 치료를 받은 경우에는 간섭효과를 피하기 위해 치료제 투여로부터 최소 90일 뒤 예방접종을 권고한다. 서혜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