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올림픽 여자조정 에잇스에서 29년만에 금메달

● CANADA 2021. 7. 30. 13:58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5개로 메달수 11개 기록중

 

케나다 여자 조정팀이 30일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해 기뻐하고 있다.[ AP=City News]

 

 

캐나다 올림픽 선수단의 여자 에잇스 조정팀이 1992년 이후 처음으로 30일 2020 도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

이날 현재 캐나다는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5개로 메달수 11개를 기록하고 있다.

수영 선수 페니 올렉시아크와 트램폴리니스트 로지 맥레넌은 모두 리오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다.

한편 기대를 모으고 있는 남자 100m 경기는 앙드레 드 그라세가 2회 연속 시상대에 오르기 위해 31일 경기를 시작한다.

 

다음은 30일 캐나다 선수단의 경기전적이다

 

▲사이클링= 여자: Drew Mechilsen (BMX Racing) – 8위.

▲다이빙= 여자: Pamela Ware(3m 스프링보드) – 4위. Jennifer Abel(3m 스프링보드) – 3위.

▲필드하키= 남자: 캐나다 : 남아프리카 공화국 – 4-4 비김.

▲골프= 남자: 맥켄지 휴즈 – 2라운드 39위. 코리 코너스 – 2라운드 34위.

▲조정= 여자: Carling Zeeman(싱글 스컬) – 최종 B에서 2위. 에잇스 – 금메달 획득.

남자: Trevor Jones(싱글 스컬)가 결승 B에서 3위.

▲럭비= 여자: 캐나다 : 프랑스 – 31-0으로 패해 8강 진출 실패.

▲축구= 여자: 캐나다 : 브라질(준결승) – 페널티킥에서 0-0으로 비기고 준결승에 진출.

▲세일링= 여자: 니콜라 기르케(윈드서퍼 RS:X) – 12번 레이스 23위. Alien Hove and Mariah Millen (49 FX) – 9번 레이스 16위. Sarah Douglas (레이저 레이디얼) – 10번 레이스 4위.

남자: Jacob Saunders & Oliver Bone (470) – 레이스 6에서 17위. Tom Ramshaw (Finn) – 6번 레이스에 이어 14번 레이스에서 1위. William Jones and Evan DePaul (49er) – 레이스 9 최하위.

▲수영= 여자: 페니 올렉시아크(100m 자유형 결승) – 4위. Taylor Ruck (200m 배영 준결승) – 결승 진출. 카일리 매스 (200m 배영 준결승) – 결승 진출. 캐나다(4×100 메들리) – 결승 진출.

남자: 브렌트 헤이든(50m 자유형) – 준결승 진출. 캐나다(4×100 메들리) – 결승 진출.

▲트랙 및 필드= 남자: 장고 러브트(높이뛰기) – 결승 진출. John Gay(3000m 장애물 경주) – 결승 진출. Matthew Hughes(3000m 장애물 경주) – 결승 진출. 모하메드 아흐메드 (10,000m) 6위.

여자: Andrea Seccafien (5000m) – 결승 진출. Crystal Emanuel (100m) – 준결승 진출. Khamica Bingham (100m) – 준결승 진출.

▲배구= 남자: 캐나다 : 베네수엘라 - 3-0으로 승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캐나다, 자국군 도운 아프간 통역사 등 수천명 특별이민 혜택

● CANADA 2021. 7. 28. 13:30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탈레반 보복 위협 심각"…공관 근무 근로자·가족도 신속 구제

 

     카불 시내에서 신변안전을 요구하며 시위하는 아프간 통역사들 [로이터=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한 캐나다군과 외교 공관에서 통역사 등으로 일한 아프간 현지인 수천 명이 특별 이민 프로그램으로 구제돼 캐나다에 정착하게 된다.

 

캐나다 정부는 23일 국방, 외교, 이민부 등 3개 부처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아프간 전쟁 기간 캐나다를 도운 현지인들에 대한 지원 방안을 이같이 밝혔다.

 

캐나다 정부는 이들을 위해 '특별 이민 조치'를 마련해 신속히 캐나다 정착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현재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미군 철수가 진행 중인 가운데 탈레반 장악 지역이 급속히 늘면서 캐나다에 협력한 아프간 현지인들에 대한 보복 위협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 이민 대상은 군 작전을 도운 현지 통역사를 비롯해 대사관의 요리사, 운전사, 건설 근로자 등과 이들의 가족들로 모두 수천 명에 이를 것으로 전해졌다.

 

마르코 멘디치노 이민부 장관은 회견에서 "캐나다를 도왔던 현지인과 가족들이 탈레반으로부터 폭력과 고문, 살해 등 심각한 보복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는 이들에 감사의 빚을 지고 있을 뿐 아니라 올바르게 처신할 도덕적 의무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멘디치노 장관은 그러나 구체적인 일정과 특별 조치의 내용에 대해서는 보안과 프라이버시 등을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자격을 갖춘 해당 현지인의 선정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정부가 더욱 유연하고 폭넓은 기준을 마련, 적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캐나다군은 지난 2011년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할 때까지 10여 년간 현지에 주둔했으며 지난 2009년 처음으로 800명가량의 현지 통역사를 선별, 캐나다 정착 자격을 부여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자격 요건을 까다롭게 적용하는 바람에 신청자의 3분의 2가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캐나다 최초 원주민 출신 사이먼 총독 취임…'화해' 역설

● CANADA 2021. 7. 28. 13:29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원주민 아동 유해 발견 파문 속 지명…"화해, 일상의 과업 돼야"

 

    취임식 후 행사장을 나서는 메리 사이먼(가운데) 신임 캐나다 총독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최초의 원주민 출신 총독이 26일 공식 취임했다.

 

메리 사이먼 총독은 이날 오타와 상원 회의실에서 열린 제30대 총독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5년 임기를 시작했다.

 

이누이트족 출신 여성인 사이먼 총독은 최근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의 아동 유해 집단 발견 파문 속에 캐나다의 어두운 과거사와 원주민과의 화해가 국가적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총독에 지명돼 주목을 받았다.

 

사이먼 총독은 연설에서 "화해는 삶의 한 방편이자 매일 일상의 과업이 돼야 한다"며 "화해는 서로를 알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총독직의 과제로 기후변화 해결, 정신 보건 지원과 함께 화해를 위해 힘쓰겠다며 "미래에 대한 약속을 통해 현명하고 사려 깊은 방식으로 과거의 긴장을 치유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이먼 총독은 연설에서 이례적으로 그의 고향 언어인 이누이트어를 병행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영어와 함께 캐나다 공식 언어인 프랑스어를 구사하지 못해 역대 총독 중 드문 사례로 지적됐으나, 이날 연설에서 "프랑스어 발음이 어렵지만 배우는 중"이라며 프랑스어 대목을 또박또박 읽어나가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현장 참석 인원이 50여 명으로 제한돼 수백 명이 참석하던 예년과 달리 간소하게 진행됐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축하 연설에서 캐나다는 지금 사이먼 총독과 같은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전례 없는 이 변화의 시대에 우리 모두를 위해 더 강한 캐나다를 향한 당신의 비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캐나다 총독은 영국 여왕을 대리한 명목상의 국가원수 지위로 총리·각료 및 상원의원 지명, 법률안 재가, 의회 소집 및 해산 등의 권한을 갖지만 실제로는 내각의 권고에 따라 형식적으로 행사하는 역할을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뤼도 연방총리 "전 국민 백신접종 완료할 물량 확보"

● CANADA 2021. 7. 28. 13:27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12세 이상 전원에 6천600만 회분… "접종 피할 구실 없다"

12세 이상 80.2% 1차 접종, 2차 접종을 완료 비율은 63.4%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설명하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가 12세 이상 전 국민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물량을 확보했다고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27일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뉴브런스윅주 몬턴의 백신 접종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번 주 중 공급될 물량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총 6천600만 회분 이상 확보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백신 접종 대상인 12세 이상 국민은 총 3천320만 명으로, 이번에 확보되는 물량으로 이들에게 2회분씩의 접종을 완료할 수 있다고 방송은 설명했다.

 

이번 주 중 새로 도입되는 백신은 화이자 360만 회분, 모더나 140만 회분 등 모두 500만 회분이다.

 

트뤼도 총리는 "모든 사람에게 돌아갈 충분한 물량인 만큼 더는 접종을 기피할 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트뤼도 총리는 당초 정부가 접종 대상인 모든 국민이 2번씩 접종을 완료할 목표 시한으로 9월 말을 제시했다고 상기했다.

 

이날 현재 백신 접종 대상인 12세 이상 국민의 80.2%가 1차 접종을 했고, 접종을 완료한 비율은 63.4%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환자는 576명 늘어 총 142만7천948명, 누적 사망자는 9명 추가돼 2만6천559명을 기록 중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