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사유적 훼손’ 주장 레고랜드 반대 단체 관련자가 던져

 

5일 춘천에서 얼굴에 달걀을 맞은 이낙연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춘천을 찾아 민심을 살피다 ‘달걀 테러’를 당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춘천시 중앙시장을 들어선 순간 한 여성이 갑자기 던진 달걀에 오른쪽 얼굴을 맞았다. 달걀이 터지면서 이 대표의 마스크와 얼굴, 양복 상의 등에 튀었다. 쓰고 있던 흰색 마스크에도 노란색 달걀 파편이 묻었다.

소동이 벌어지자 춘천이 지역구인 허영 국회의원 등 관계자들이 이 대표를 에워쌌다. 이 대표는 발걸음을 멈추고 마스크를 벗은 다음 손수건으로 얼굴과 양복 상의에 묻은 달걀을 닦아낸 뒤 새 마스크를 꺼내 다시 썼다. 이 대표는 달걀을 맞은 뒤에도 시장을 돌며 정상적으로 남은 일정을 소화한 뒤 서울로 돌아갔다.

이날 이 대표에게 달걀을 던진 여성은 레고랜드 테마파크 건설에 반대하는 단체 관계자로 알려졌다. 레고랜드 테마파크는 춘천 의암호의 섬인 중도 129만1434㎡의 터에 레고를 주제로 한 놀이공원과 호텔, 상가, 워터파크, 아웃렛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오는 6월 완공 예정이다. 하지만 역사학계와 지역 시민단체 등은 공사 현장에서 발굴된 대규모 선사시대 유적이 훼손될 우려가 크다는 등의 이유로 사업 추진을 반대하고 있다. 이 여성은 곧바로 경찰에 연행됐다.

이낙연 대표는 달결을 투척한 사람에 대해 처벌을 원치 않는다면서 “뭔가 간절히 호소하고 싶은 말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휴발유 불 붙여 대웅전 전소…경찰 “내부 다툼 있었던 것으로 추정”

 

5일 오후 6시30분께 전북 정읍 내장사 대웅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전북 정읍에 있는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승려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경찰청은 5일 “내장사 대웅전의 방화 피의자인 승려 ㄱ(53)씨를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현행범 체포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ㄱ씨는 이날 오후 6시3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에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물질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ㄱ씨는 최근 사찰 관계자들과 갈등을 빚다가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피의자를 검거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승려들과) 내부적 다툼 이후에 불만을 품고 대웅전에 불을 지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수사에 나선 정읍경찰서 쪽은 “구체적 범행 동기는 피의자 조사가 끝나봐야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체포 당시 그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그의 범행으로 대웅전 전체가 불길에 휩싸여 전소할 가능성이 크다고 경찰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서 이날 오후 7시53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인명피해는 없고 산불로도 번지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불이 난 내장사 대웅전은 2012년 10월 누전으로 인해 발생한 화재로 전소된 뒤 2015년 7월 복원됐다. 박임근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 필립공이 심장수술을 잘 받았다고 왕실이 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BBC 등에 따르면 필립공은 기존 심장 문제로 전날 수술을 받았으며 치료, 요양, 회복을 위해 얼마간 병원에 더 머물 예정이다.

99세 고령인 필립공은 지난달 16일 저녁 윈저성에서 차를 타고 킹 에드워드 7세 병원에 갔다.

왕실은 "필립공이 불편함을 느껴서 주치의 조언에 따른 예방 조치로 입원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후 감염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사유를 공개했다.

왕실은 필립공이 3월 1일 구급차로 세인트 바살러뮤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기존 심장 문제와 관련해 검사를 받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왕실 가족으로서 역할 포기 이후 알력 다툼’ 분석

 메간의 ‘오프라쇼 방영’ 앞두고 흠집내기 주장도

 

영국 해리 왕자와 부인 메간 마클이 지난 2017년 11월27일 런던 켄싱턴궁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런던/ AFP

 

말 많고 탈 많은 영국 왕실이 또다시 심각한 내홍에 휩싸였다.

영국 왕실인 버킹엄궁은 3일(현지시각) 해리 왕자의 부인 메간 마클이 왕실 직원을 괴롭혔다는 의혹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왕실 구성원으로서 공식 역할을 포기한 결정을 내린 해리 왕자 부부를 둘러싼 영국 왕실 내부의 알력과 갈등이 폭발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버킹엄은 이날 성명을 내어 메간이 왕실에 소속된 개인 비서 2명을 수 차례나 모욕하고 쫓아냈다는 영국 일간 <더 타임스>의 보도에 “매우 우려한다”며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버킹엄은 “이에 따라 우리의 인사팀이 그 기사에 서술된 상황을 들여다 볼 것”이라며 “그만둔 직원을 포함해 당시 관련된 직원들을 초청해 실상을 파악하는데 참여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버킹엄은 또 “왕실 가정은 업무 규칙에서 존엄을 지키고, 일터에서 괴롭힘이나 협박을 용인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더 타임스>는 메간 부부가 거처하는 서섹스 궁의 공보비서였던 제이슨 노프가 지난 2018년 10월 메간의 괴롭힘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노프는 메간의 행동으로 개인 비서 2명이 쫓겨났다고 주장했다. 노프는 현재 해리의 형이자 찰스 왕세자의 장남인 윌리엄 왕세손과 그 부인 케이트 미들턴의 자선단체인 로열재단의 간부다. 해리 부부의 변호사들은 “버킹엄이 메간의 행동에 대한 완전히 잘못된 이야기를 퍼뜨리는데 노프의 주장을 사용하고 있다”고 신문에 밝혔다.

이번 사태는 해리 왕자 부부가 지난해 왕실 가족으로서 공식 역할을 그만두겠다고 결정한 이후 분출한 왕실 내 갈등이 심화되고 있음을 드러낸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특히, 해리 왕자와 윌리엄 왕세손 사이의 균열을 반영하는데, 형제는 공동으로 운용하던 공보팀 등 직원들을 분리하기도 했다.

노프는 윌리엄과 해리 모두를 위한 공보업무를 수행하다가, 메간의 스캔들을 제보한 이후인 2019년부터는 윌리엄 부부 만을 위해 일하고 있다. 노프는 메간의 스캔들을 당시 윌리엄 왕세손의 개인비서였던 사이먼 케이스 현 내각장관에게 이메일로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노프는 그 문제를 왕실의 인사팀장과도 상의했고, 그 인사팀장이 “상황이 아주 심각하다”고 동의했음에도 아무런 조처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이날 버킹엄의 성명이 “극히 이례적인 성명”이라며, 곧 방영될 메간의 언론 회견과 관련이 있다고 전했다. 메간은 최근 자신들의 문제를 두고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 회견을 했고, 해당 내용이 오는 8일 방영된다. 버킹엄의 성명 발표 전, 메간의 한 측근은 “이 회견의 신뢰성을 해치려고 메간의 혐의가 때맞춰 발표” 됐음을 내비쳤다.

해리 부부의 한 대변인은 “오도되고 해로운 역정보에 기초한 계산된 비방운동”이라며 “우리는 서섹스 공작 부부(해리 왕자 부부)를 불명예스럽게 묘사하는 것에 실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메간과 공작이 최근 몇년 동안 자신들의 경험을 공개적이고 솔직하게 얘기할 즈음에, 공작 부부의 신뢰를 해치려는 몇 년간에 걸친 왜곡된 비난이 영국 언론에 집중적으로 보도된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찰스 왕세자와 고 다이애나 왕세자비의 둘째 아들인 해리와 미국 영화배우 출신인 메간은 지난 2018년 결혼을 전후해, 영국 등 서방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아왔다. 해리 왕자가 자유분방한 생활태도를 보여온 데다, 메간이 흑인 혼혈 미국인이어서 영국 왕실로서는 파격적인 결합이었기 때문이다. 부부는 결혼 이후 왕실과의 불편함을 전하는 언론의 보도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드러내다가, 지난해 왕실 가족으로서의 공식 역할에서 물러나겠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이 결정이 언론과 대중의 관심으로부터 가정을 지키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정의길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