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11만 6112명 출발, 사상 최대
“최장 열흘 연휴로 해외 출국 늘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일 추석 황금연휴 둘째 날인 지난 1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한 여객 수가 역대 최다인 11만 6112명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연휴 첫날인 지난달 30일에도 출발객 수는 11만 4751명으로 여름 성수기인 지난 7월30일의 종전 기록(10만 9918명)을 갈아치웠다.

공사 측은 “길게는 열흘까지 쉴 수 있는 연휴를 맞아 외국으로 떠나는 여행객이 몰리면서 이틀 연속 신기록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공사가 예측한 이번 연휴 하루 평균 공항 이용객은 17만 7586명으로 역시 역대 최다 수준이다.

공사는 아침 시간대 혼잡을 완화하기 위해 3일까지 5번 출국장을 30분 앞당겨 오전 6시부터 운영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체크인 카운터 운영 개시 시간을 오전 5시 40분으로 30분 앞당기고, 이동형 체크인 카운터 20대를 혼잡한 지역에 탄력적으로 배치하기로 했다.

<김양진 기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