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을 전격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가 시진핑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과 찍은 사진.

정삼회담서 “비핵화는 김일성·김정일 유훈” 밝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와 함께 중국을 방문했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중국 시화통신 등이 2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에게 “김정일 총서기의 유훈에 따른 비핵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의 전격적인 중국방문에 대해 청와대는 향후 한반도 국면에 긍정적 변화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미국은 북한이 미국과의 담판에 앞서 중국의 지원을 확보할 심산인 것으로 보고 양측의 속셈을 신중히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어떻든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중국과 북한이 관계를 일거에 복원하고 중국이 한반도 문제에 적극 개입의사를 밝힘에 따라 향후 북한 비핵화문제 등 한반도 정세가 큰 요동을 치며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과의 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급속한 진전이 있고, 많은 중요한 변화가 있어, 마음과 도리상 적절한 시기에 시진핑 총서기를 직접 만나 상황을 통보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언론들이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현재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시작했고, 우리는 주동적으로 긴장을 완화하는 조처를 취했고, 평화 대화의 건의를 했다. 김정일 총서기의 유훈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우리의 시종일관 변하지 않는 입장이다”라며 비핵화 의지를 강조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에서 북중 친선관계 발전과 한반도 정세관리 문제 등 중요한 사안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이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됐다며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께서는 조중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어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습근평(시진핑) 동지를 비롯한 중국 동지들과 자주 만나 우의를 더욱 두터이 하고 전략적 의사소통,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하여 조중 두 나라의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씀하시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시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덧붙였다.


< 베이징=김외현 특파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