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자 칼럼] 청색리본의 꿈

♠ 칼럼 & 시론 2018.04.24 04:13 Posted by SisaHan

며칠 봄기운이 완연하더니 오늘은 심술궂은 동장군이 온종일 허세를 부린다. 물오른 나뭇가지에 얼음 꽃을 입혀놓곤 이내 강풍으로 위태롭게 하기도 하고, 때때로 거센 눈보라를 일으키며 온 동네를 거세게 강타한다. 이런 날은 대문 밖 나서기도 꺼려져 집안을 서성이며 혹한의 잔재가 얼른 잦아들기를 재촉한다. 계절이 오면 오는 대로 가면 가는 대로 자연에 순응하며 지내기 마련인데, 이번 겨울은 온 마을에 드리운 암운 탓에 그 어느 때보다 해빙기를 간절히 기다린다. 긴 겨울 내내 수많은 사람들이 애틋하게 찾아 헤매던 꼬마 소년이 날이 풀리면 강변 어디에선가 화답 해 올 텐데… 마을 사람들의 간곡한 바램에도 아랑곳없다는 듯 무심하게 이는 바람, 건넛집 정원수에 매달린 청색 리본이 항거하듯 거세게 펄럭인다.


그랜드 밸리 동네 입구에 들어서면 크고 작은 청색 리본이 곳곳에서 나부낀다. 다리난간 혹은 해묵은 나뭇가지 그리고 이웃집 정원 곳곳에 애원하듯 매달린 리본은 마을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을 담고 있다. 파란 가을 하늘의 청정함, 꿈과 희망을 야기하는 검푸른 바다 빛 청색 속엔 깊은 슬픔 또한 내재되어 있음을 시간의 흐름 속에서 깨닫는다. 희망과 슬픔을 함께 표방하는 청색 리본의 날갯짓이 허망하지 않기를 기원하며 사태가 발생한 그 밤을 유추해 본다.
두어 달 전 이 마을에 큰 사고가 있었다. 극한의 추위로 얼어붙었던 강물이 갑작스런 기온상승으로 풀리면서 범람했다. 강 상류에서 부터 숱한 얼음덩이를 동반한 강물이 미친 듯이 하강하는 사실을 알았을 리 없는 한 젊은 댁이 깊은 밤 어린 아들을 차에 태우고 다리를 건너다가 거센 물결에 휩쓸리는 사태가 발생했다.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다리 위에서, 어느 모자(母子)의 생과 사를 엇갈리게 한 참변은 온 마을을 슬픔의 도가니에 들게 했다. 그 밤 홀로 힘겨운 사투를 벌였음에도 끝내 아들을 지키지 못한 어미 가슴에 대못을 박은 주범은 다름 아닌 자연이었다. 인간에게 모든 것을 아낌없이 내어주다가 어느 날 갑자기 깊은 상처를 안기는 자연의 양면성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이럴 땐 그저 막막할 뿐이다.


온가족이 지팡이를 들고 강변에 나섰다. 아이가 실종된 지 한 달여, 강물이 빙산되어 비켜 앉은 듯 강폭은 좁고 험난한 얼음바위가 물줄기 따라 이어져 있었다. 사고 지점에서 수 킬로 떨어진 곳임에도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다녀간 흔적은 역력했으나 자연은 방대했고 인간의 발자취는 너무도 미미해 보였다.
우리는 다른 팀과 적당한 간격을 유지하며 얼음 바위 구석구석을 수색해 나갔다. 그동안 칼바람이 얼마나 난무했는지 무수한 얼음 결이 걸음을 헛돌게 했다. 우리가 하고 있던 그 행위는 넓은 백사장에서 바늘 찾는 식이었지만 쉬이 멈출 수 없었던 점은 자식 찾아 헤매는 아비의 애끓는 절규 때문이었으리라. 비록 큰 힘은 아니어도 마음만은 함께 한다는 심정으로 각처에서 몰려드는 온정의 물결이 오늘도 차가운 강변을 훈훈하게 한다.


요즘 이곳 분위기는 오래전에 읽은 단편소설 ‘노란 손수건’ 이란 작품의 배경을 연상하게 한다. ‘영어(囹圄)의 몸이 된 한 죄수가 오랜 수감 생활이 끝나가자 장래거취를 걱정한다. 마음은 가족이 있는 고향집으로 돌아가고 싶지만 아내가 받아줄지 고민하다가 한 가지 제안을 한다. 만약 아내가 자신을 용서한다면 동네 초입 참나무에다 노란 손수건을 걸어달라고. 이를 접한 아내는 흔쾌히 노란 손수건을 나무에 매단다. 그리곤 걱정에 잠긴다. 버스를 타고 올 남편이 혹시 못 보고 지나가면 어쩌나 궁리하던 끝에 여러 장의 손수건을 나무에 매단다. 이런 내막을 알게 된 가족과 동네 사람들이 동참하여 참나무는 곧 노란 손수건으로 뒤덮히고 남편은 그들에게 돌아온다’는 실제 사실을 기초한 내용이다.
소설의 내용과 우리 마을의 현재 상황은 완전히 다르지만 그 절실한 마음을 밖으로 표출하는 사람들의 의지는 비슷하지 않을까 한다. 봄과 함께 아이의 소식도 훈풍에 실려 오면 더 바랄 나위가 없을 것 같다.

< 임순숙 - 수필가, 캐나다 한인문인협회 회원 / ‘에세이스트’로 등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