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와 뇌신경에 의한 이명

■ 전문가 칼럼 2018.08.22 00:21 Posted by SisaHan
알레르기·전신질환·굉음·약물 등이 청신경 장애

외이에서 기인한 이명: 귀지나 이물, 또는 염증으로 외이도가 막혔을 때 청력이 약간 떨어지거나 고막에서 압박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것이 맥박 뛰는 듯한 이명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중이에서 기인한 이명: 알레르기, 염증, 외상 또는 이소골의 움직임을 둔하게 하는 어떤 조건 하에서는 중이의 기능에 문제가 올 수 있습니다. 이 기능 저하가 청력을 떨어뜨리게 되며 경우에 따라서는 이명을 유발 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청력 감퇴 정도와 이명의 크기는 무관합니다.

내이에서 기인한 이명: 원인이 무엇이든 내이 림프액의 압력을 변화시키는 것은 이명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즉 염증, 알레르기가 원인이 될 수 있으며, 혈류 장애로 내이 림프액과 점막에 변화가 생겼을 때도 역시 이명이 생길 수 있습니다.

청신경에서 기인한 이명: 청신경은 소리 전달 과정에서 가장 복잡 미묘한 구조물입니다. 내이 림프액의 움직임을 신경 자극으로 바꾸는 작은 모세포는 눈에서 빛 자극을 신경자극으로 바꾸는 망막에 있는 세포와 유사합니다. 이 예민한 세포에 작은 문제를 유발하는 어떤 원인에 의해서도 이들 모세포는 기능 저하와 어떤 자극이 일어나게 됩니다. 그 원인으로는 알레르기, 전신 질환, 갑자기 큰 소음에 노출 되었을 때, 약물, 또는 혈류 공급이 잘 안될 때 등 입니다. 뼈로 이루어진 작은 관을 지나는 청신경에, 관의 내부에서나 외부에서 어떤 압박이 가해지면 신경이 붇게 되고, 제한된 공간 내에 위치한 신경은 더 이상 팽창할 수 없기에 이명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때는 청신경의 기능 저하 뿐만 아니라 같은 관을 지나가는 평형기관 신경과 안면신경에도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소리 전달 경로 어디에서든지 작은 혈관이 터지거나 경련이 있게 되면 혈액순환 장애가 발생합니다. 이때 이명이 갑자기 생기며, 경우에 따라서는 청력이 떨어지거나 또는 완전히 상실하기도 합니다.

뇌에서 기인한 이명: 한쪽 귀에 국한하여 증상이 나타나며 동반되는 다른 증상이나 이상 소견으로 그 원인과 발병부위를 찾게 됩니다.

< 김호찬 - 김 보청기 대표, CK Hearing Centre >
상담 및 문의: 416-961-4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