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화음의 샤론성가단 연주모습. 위 사진은 콘서트-아미의 오페라 단막극 장면.


‘여성합창 진수’ 맛 보여


올해로 창단 15주년을 맞이한 토론토 샤론 성가단(단장·지휘: 한인석, 반주: 한 희)의 정기연주회가 5월28일 이슬링턴 연합교회(Islington United Church)에서 성황리 열려 예배당을 메운 청중에게 아름다운 화음의 감동을 전했다.
 ‘광야의 빗소리’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연주회는 프랑스 낭만파 작곡가인 가브리엘 포레의 ‘라씬의 찬송’과 베니스에서 활동한 이태리 바로크음악의 거장 안토니오 비발디의 ‘글로리아’가 오케스트라와 함께 전반부에 연주돼 여성합창의 진수를 보여주었다. 특히 맑고 깨끗한 음색과 잘 조화된 화음은 오케스트라 선율에 실려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단원들의 오랜 연습과 땀의 흔적을 느끼게 했다.

2부는 샤론성가단의 2세 젊은 음악인들 모임인 ‘Concert-Amie’가 독창, 중창, 독주와 오페라 단막 등 다양한 공연으로 청중을 들뜨게 했다. 기대 이상의 수준 높은 연주에 매료된 듯 객석에서 ‘앵콜’이 잇달았다.  이날 마지막 순서는 합창과 오케스트라, 그리고 Concert-Amie가 모두 출연 해 ‘넬라 환타지아’와 찬송가 ‘주 예수 내가 알기 전’을 연주해 박수를 받았다. 청중의 우레같은 성원에 성가단은 앵코르곡 ‘You raise me up’으로 화답, 아름다운 연주회를 마쳤다. 샤론성가단은 예년처럼 연주회 수익금을 토론토의 미자립교회 후원금과 해외선교사들 후원에 쓸 예정이다.

< 문의: 416-817-9521, 647-282-2731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