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는 홍보 맡고 엄마도 관여
‘가족 에이전시’ 전문성 떨어져
‘비공개 원칙’ 도핑 공개도 성급
국제연맹, 내달 27일 청문회 통보

초특급 스타에 관리는 아마추어?

박태환(26) 도핑 파문을 접한 전문가들의 한결같은 주장은 “어떻게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가능할까?”로 모아진다. 주변에서 한 번만 걸러주었어도 세계적인 스타가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질 위험이 제거됐을 것이란 얘기다. 박태환은 그 명성 때문에 세계반도핑기구(WADA)로부터 노이로제가 걸릴 정도로 도핑 테스트를 받아왔다. 그런 선수가 선수 생명이 끝날 위기에 몰린 것은 관리의 실패라는 지적이 나온다.

■ 도핑 사실 공개부터 판단 착오?
국제수영연맹(FINA)이 지난해 10월 말 대한수영연맹과 박태환 쪽에 9월 초 채취한 시료 양성 반응을 통보했을 때, 국제수영연맹은 2월 청문회까지 비공개를 요청했다. 통상 도핑에 대한 최종 판정은 청문회를 거쳐 확정됐을 때를 기점으로 본다. 그 이전에는 ‘비정상적 샘플’이 나왔다고 표현한다. 선수의 명예와 사생활 등이 걸려 있어 최대한 신중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태환의 에이전시인 팀지엠피(GMP)는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국제수영연맹의 비밀 엄수 부탁을 깼다. 도핑 약물을 주입한 담당 의사를 검찰에 고소하면서 자칫 청문회 때 박태환한테 불리한 증거로 쓰일 검찰 조사 내용도 일부 공개되고 있다. 이종하 경희대 재활의학과 교수는 “원칙적으로 청문회 전에는 절대 발표하지 말아야 한다. 미리 공개를 하면 불리해진다”고 했다. 국제수영연맹은 다음달 27일 청문회를 연다고 통보했고, 박태환 쪽은 28일 외국의 도핑 전문 변호사를 선임했다.

■ 에이전시의 관리 능력 의문
박태환의 에이전시인 팀지엠피에는 박태환의 아버지가 대표로 있다. 수영계 관계자는 “운영은 박태환의 매형이 총괄팀장으로 본부장 구실을 하고, 남녀 직원을 합쳐봐야 5명 안쪽의 가족 에이전시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누나는 홍보와 마케팅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박태환의 어머니도 관계가 있다. 가족 에이전시는 의사소통은 확실하게 이뤄질 수 있는 장점이 있고 대행료를 아낄 수 있다. 그러나 전문성은 대형 업체들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진다. 국내 대표적 선수 에이전시인 아이비(IB)월드와이드의 경우 선수 관리 매뉴얼에 따라 체크리스트를 만들고, 약 하나라도 먹어야 할 경우 대한체육회와 해당 협회에 보내도록 하고 있다. 인력 풀이 방대하고 경험이 많기 때문에 애초 위험 요인을 제거할 수 있다. 타이거 우즈 등 세계적인 선수들은 대개 아이엠지(IMG)나 옥타곤 등 글로벌 에이전시와 계약하고 있다. 한 체육인은 “태환이가 뭘 알겠느냐. 아버지가 반성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 전담팀은 무용지물?
박태환은 세계적인 수영선수여서 따로 전담팀을 두고 있다. 세계적으로 전담팀을 두는 수영선수는 손에 꼽을 정도다. 그런데 전담팀을 맡아왔던 마이클 볼 코치는 지난해 아시안게임을 끝으로 계약을 끝냈다. 물론 박태환의 도핑약물 주사는 7월 말에 이뤄진 것이어서 볼 코치가 있을 때 벌어졌다. 하지만 당시 전담팀에 있었던 한국인 코치는 “우리는 박태환의 약물 투입을 전혀 알지 못했다. 그저 운동하고 치료하고 재활을 했을 뿐이다. 볼 코치도 몰랐을 것”이라고 했다. 전담팀은 볼 코치와 한국인 코치, 매니저, 트레이너 2명 등으로 이뤄졌는데 어느 누구도 박태환의 일정을 정확하게 알지 못했고 통제도 하지 못한 셈이다. 박태환은 9월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팬들의 기대감 때문에 엄청난 압박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가족 에이전시는 전문성이 없는 조직이었다. 박태환을 발굴했던 노민상 감독은 “박태환의 상황이 너무 가슴 아프다. 이미 이룰 걸 다 이뤘는데 이런 문제가 생겼다는 게 믿겨지지 않는다. 우리가 해준 것도 없는데…”라며 탄식했다.
< 김창금 기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