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만에 발견된 유진 김씨의 차.

소재수사 소홀 최악 결말에 충격·안타까움
경찰 검시 “외부 사인 없다”고 만… 9일 장례

지난 3월1일 알곤퀸파크 인근에서 차량과 함께 차 안에서 발견된 사람의 사체가 실종된 유진 김 씨(Eugene Kim; 김현식, 38)라고 경찰이 5일 최종 확인했다. 경찰은 검시결과를 발표하면서 의심할 만한 외부요인은 없는 것 같다는 소견을 밝혀 사인이 자살에 의한 것임을 시사했다. 이로써 충격 속에 혹시나 했던 가족에게 큰 슬픔을 안김은 물론 한인사회에도 안타까움이 번지고 있다. 한인사회 일부에선 지난해 10월 실종된 뒤 무려 5개월 만에 실종 직전 마지막 흔적을 남겼던 현장 근처에서 차량이 발견된 점을 지적, 경찰의 무성의한 수색과 수사를 지적하는 한편, 타살이 아니냐는 의구심도 밝히고 있다.
김 씨의 가족은 장례식을 8일(목) 오후7시 토론토 RS Kane 장례식장에서 입관식을 가진 뒤 9일(금) 오전 11시 고인이 다니던 던밀 한맘성당에서 장례미사로 갖는다고 밝혔다.


민주평통 토론토협의회 김연수 회장의 장남인 유진 김씨는 지난해 10월2일 밤 고객과 미팅이 있다면서 부인 크리스틴 씨에게 한 시간쯤 후 귀가하겠다는 전화를 걸어온 뒤 연락이 끊겼다. 당시 경찰의 추적 등으로 토론토에서 350여 Km 떨어진 알곤퀸 파크 출입사실과 차량(BJJD 108 닛산 로그) 운행 흔적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후 전혀 소재파악이 되지 않았다.
김 씨의 가족과 친지들은 행방이 확인되지 않자 어디엔가 생존해 있을 것이라는 일말의 희망 속에 무스코카 등지까지 행방을 수소문하고 전단지를 뿌리는 등 애타게 소식을 기다려 왔다.
그러나 지난 1일 오후 알곤퀸 파크의 노스베이와 남쪽 헌츠빌 사이, 사우스 리버에서 북동쪽으로 3Km정도 떨어진 로리에(Laurier)타운의 케미컬 로드 숲속 소로에서 하이킹을 하던 2명의 행인이 정차된 차안에 사체가 있는 것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확인결과 김 씨의 차량으로 확인 됐고, 경찰이 검시결과 김 씨의 유해라고 5일 공식 확인함으로써 실종 5개월 만에 가족들에게 최악의 소식을 안겼다.


부친 김연수 회장과 모친 김명숙 회계사, 부인 크리스틴 등 슬픔에 잠긴 가족들은 검시결과가 발표된 5일 밤 성명을 통해 “최악의 악몽이 닥쳐 충격을 금할 수 없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싶다”면서 “유진이 영원히 우리 곁을 떠났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괴로운 현실을 이겨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리는 생전에 너그럽고 상냥했던 그의 성품과 모습을 영원히 우리 생각과 마음 속에 기억하고 간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특히 “그래도 감사한 것은 훌륭한 또 하나의 아들을 주셨고, 먼저 간 아들의 영혼을 이을 두 손주를 주신 주님께 감사드리며 아픔을 견뎌내고 있다.”고 언론에 밝혔다.


한편 한인사회 일각에서는 그동안 김 씨 실종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가 너무 소극적이지 않았느냐는 의구심을 내놓고 있다. 김 씨의 차량과 유해가 발견된 곳이 행적이 끊기기 전 마지막 셀폰 신호가 잡혔던 것으로 알려진 노스베이에서 멀지 않은 지역이라는 점과 닛산 로그라는 차량이 특정됐음에도 무려 5개월이나 소로에 정차된 차량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은 의문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정차된 차량에서 왜, 어떻게 죽었는지 사인에 대한 명확한 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또한 자살로 보는 경찰 판단에 대해서도 실종 당일 누군가와 미팅이 있다고 했고, 1시간 뒤 집에 갈 것이라고 부인에게 예고한 점 등으로 동행자가 있지 않았느냐는 의혹 등을 제기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