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분 뒤 브리핑 재개트럼프 밖에서 총격 있었고, 잘 통제되고 있어

비밀경호국, “남성 용의자와 경호국 직원 근처 병원으로 이송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현지시각) 오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언론 브리핑을 시작한 직후, 비밀경호국 직원으로부터 밖으로 나가자는 안내를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뒤 돌아와 백악관 밖에서 총격이 있었고, 잘 통제되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워싱턴/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백악관 밖에서 10일 총격이 발생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관련 언론 브리핑 도중 잠시 퇴장했다가 복귀하는 일이 벌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해 머리발언을 하다가 돌연 백악관 비밀경호국(SS) 직원의 호위를 받으며 회견장을 떠났다. 회견 시작 3분이 조금 지난 뒤 경호국 직원이 다가오자 트럼프 대통령은 뭐라고요?”라고 반응했고, 경호국 직원은 대통령님, 밖으로 나가셔야 합니다라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알겠다는 듯 하면서 기자들에게 의외라는 눈짓을 보낸 뒤 브리핑장 밖으로 나갔다. 이 장면은 텔레비전에 생중계됐다.

몇 분 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룸으로 돌아와 브리핑을 재개하면서, 백악관 밖에서 총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백악관 밖에서 총격이 있었고, 잘 통제되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실제 총격이 있었고, 누군가 병원으로 옮겨졌다그 사람은 비밀경호국의 총에 맞은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호국이 제압 과정에서 용의자를 총으로 쐈다는 의미로 보인다.

이날 총격은 백악관 옆 라파예트 광장 근처의 백악관 부지 바깥에서 일어났다. 이 일로 백악관이 한때 봉쇄됐다. 비밀경호국은 용의자가 남성이라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호국은 트위터에 남성 용의자와 경호국 직원 둘 다 근처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로 백악관 시설이 훼손된 것은 없으며, 경호 대상자 누구도 위험에 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피하는 동안 지하 벙커에 가 있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벌오피스(집무실)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황했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 당황한 걸로 보이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그러면서 경호국에 감사를 표했다. 그는 비밀경호국에 매우 안전함을 느낀다. 그들은 환상적인 사람들이고 최고 중의 최고다라며 언제나 빠르고 매우 효과적으로 일하는 비밀경호국에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