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기33년 4월1일 주장

예수 그리스도가 `최후의 만찬’을 가졌던 날이 기존에 알려진 목요일이 아니라 그보다 앞선 수요일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의 콜린 험프리스 교수는 18일 표준 율리우스력을 기준으로 최후의 만찬은 서기 33년 4월 1일, 수요일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부활절은 4월의 첫번째 일요일이 된다.
그동안 ‘최후의 만찬’은 예수가 십자가에 못박히기 전날인 목요일에 이뤄졌다고 알려져 있었다. 그러나 최후의 만찬에 대한 서술이 성서 내에서도 일치하지 않아 학자들도 혼란을 겪어왔다.
마태와 마가, 누가복음에서는 ‘최후의 만찬’이 유대인의 최대 명절인 유월절(Passover.유대인들이 모세의 인도로 이집트에서 탈출한 것을 기념하는 축제)의 시작과 일치한다고 기술하고 있지만 요한복음에선 유월절 전에 일어났다고 돼 있다.

험프리스 교수는 이 같은 불일치가 서로 다른 달력을 사용한 데서 기인한다고 주장했다.
마태와 마가, 누가복음은 모세 시절의 이집트식 구식 유대 달력을 사용한 반면 요한복음은 당시 광범위하게 사용됐던 공식 음력 달력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그는 “유대인들에게 유월절 식사는 너무나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이 식사와 다른 식사를 혼동했다는 것은 기이한 일”이라며 “이같은 문제를 풀기 위해 과학과 성서를 연구한 결과 복음서들이 서로 다른 달력을 사용했을 뿐 사실은 서로 일치한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이같은 주장대로라면 ‘최후의 만찬’에서 예수가 십자가에 못박히기 전까지 수많은 일이 일어난 것도 설명이 가능해진다. 지금까지는 예수가 체포되고 심문을 당하고 재판을 받는 과정이 하룻밤 사이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험프리스 교수는 자신의 신간 `최후의 만찬의 미스터리’에서 “복음서에 기록된 모든 사건을 보면 ‘최후의 만찬’에서 예수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까지 많은 사건들이 있다”며 “목요일 밤에서 금요일 아침 사이에 그 사건들을 다 끼워맞추기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