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경보기 작동하기 전 앵무새가 주인 깨워"

 

          주인 깨워 목숨 구해준 앵무새 에릭

 

깊은 밤 집안에 불이 난 사실을 모르고 잠자던 호주 남성이 앵무새의 다급한 외침을 듣고 일어나 목숨을 구했다.

4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호주 동북부 퀸즐랜드주 브리즈번의 한 2층 주택에서 불이 났다.

잠을 자던 집주인 안톤 응우옌은 누군가 다급하게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눈을 떴다.

자신이 기르는 앵무새 에릭이 "안톤! 안톤!"하며 굉장히 다급하게 쉬지 않고 부르는 것이었다.

그는 "앵무새 소리에 잠에서 깨보니 연기 냄새가 났다""방문을 열었더니 집 뒤쪽에서 불꽃이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응우옌은 곧바로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앵무새의 도움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영화 같은 순간이었다.

그는 "화재로 충격을 받기는 했지만, 나와 앵무새만 있으면 모든 것이 괜찮다""앵무새의 경고로 화재 현장을 벗어난 것은 행운"이라고 기뻐했다.

소방당국도 앵무새가 주인의 목숨을 구했다며 신기해했다.

퀸즐랜드 소방서 캠 토머스 조사관은 "앵무새가 잠자는 주인을 깨워 건물 밖으로 나가도록 했다""주인과 앵무새 모두 무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화재경보기가 설치돼 있었지만, 앵무새는 화재경보기가 작동하기 전에 주인을 깨웠다"고 설명했다.

불이 인근 주택으로 번지지는 않았으나 응우옌의 집은 완전히 타버렸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앵무새 덕분에 목숨 구한 안톤 응우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