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업 그만두고 호화생활하다 사망 사고, 내년 초까지 재판 예정

 

영국에서 23살의 나이에 무려 659억원의 로또에 당첨된 청년이 흥청망청한 생활을 하다 법정에 서며 기구한 삶을 살게 됐다.

14일 텔레그래프 등 영국 매체들에 따르면 영국 최연소 '메가 로또' 당첨자였던 매트 토팜(31)은 작년 크리스마스 날 자신의 BMW 승용차로 광란의 질주를 벌이다 75살 할머니를 숨지게 한 혐의로 지난 12일 법정에 섰다.

토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이번에 화상으로 열린 재판에 참석했으며 아직 아무런 반론을 제시하지 않았다. 재판은 내년 초까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20124500만파운드(659억원)의 메가 로또에 당첨돼 화제가 됐던 그는 작년 사고 당일 오후 550분께 메리 제인 레글러 할머니와 그의 남편이 탄 포드 차량을 강하게 들이받았다.

할머니의 남편도 심한 상처를 입긴 했으나 다행히 목숨은 건졌다.

이 청년 백만장자는 평소 슈퍼카인 애스턴 마틴을 여러 대 보유하고 직접 몰고 다니는 레이싱 광으로 알려졌다.

원래 건축업에 종사했던 토팜은 사고 후 경찰 조사가 진행되는 중에도 레이싱을 멈추지 않았으며, 올해 도닝턴배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해 24만파운드(27천만원)의 애스턴 마틴을 부상으로 받기도 했다.

토팜의 레이싱 웹사이트는 논란이 일자 지난달 모두 삭제됐다.

그는 헬리콥터도 소유하고 있으며 영국 동부 링컨셔주 저택에 격납고까지 보유하고 있다.

처가에도 많은 선물을 해줬다.

지난 여름에는 너구리와 라마 등을 포함한 애완동물원을 60만파운드(67천만원)에 사들여 장모에게 주었으며, 처제와 처남들에게 집도 사주었다.

장모는 시골에 다른 농장도 운영하고 있다.

토팜은 앞서도 복권 당첨금을 이용해 말과 돼지, 오리 등을 구매했는데, 특히 다양한 종류의 매와 독수리 등을 사들여 눈길을 끌었다.

전직 의사인 그의 부친(76)은 아들의 로또 당첨 후 주택대출금을 모두 갚고 특별한 직업 없이 슈퍼카인 포르쉐와 애스턴 마틴을 몰고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