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군과 전투 벌어졌던 전방에 있다가 숨져

 

                     20일 사망 소식이 발표된 이드리스 데비 차드 대통령. AP 연합뉴스

 

30년 동안 집권한 아프리카 차드의 대통령이 6연임 발표 하루도 지나지 않아 사망했다는 발표가 나왔다.

차드군은 20일 이드리스 데비(68) 차드 대통령이 반군과 전투가 벌어진 전방에서 부상한 뒤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아에프페>(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차드군 대변인은 데비 대통령이 “전장에서 국가를 방어하고 마지막 숨을 쉬었다”는 성명을 이날 국영 텔레비전을 통해 발표했다.

 

차드 선거관리위원회는 하루 전인 19일 지난 11일 열린 대선에서 데비 대통령이 79.3%를 득표해 6연임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6연임 발표와 사망 발표가 불과 몇시간만에 나왔다. 통신은 차드 정부 각료와 군 고위급 인사들 말을 인용해 데비 대통령이 ‘차드 변화와 화합을 위한 전선’(FACT) 반군과 차드 정부군이 전투를 벌이고 있던 지역에 17일과 18일에 있었다고 전했다. ‘차드 변화와 화합을 위한 전선’은 이웃국가인 리바아에서 진격해 대선 당일인 지난 11일 국경을 넘었다. 이후 차드군과 전투를 벌여왔다.

 

차드군은 19일 ‘차드 변화와 화합을 위한 전선’ 반군 300명이 전투로 숨졌다고 주장했으나, ‘차드 변화와 화합을 위한 전선’은 데비 대통령이 부상했다고 주장했다. 데비 대통령 구체적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차드군은 20일 37살 4성 장군인 데비 대통령 아들이 이끄는 군사평의회가 앞으로 18개월간 차드를 통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차드는 1960년 프랑스로부터 독립한 뒤 줄곧 내전을 겪었다. 데비 대통령도 1990년 반군을 이끌고 수도인 은자메나를 점령해 정권을 장악했다. 이후 1996년과 2001년 투표에서 거푸 당선된 그는 헌법 개정을 통해 2006년 5월 3선 연임을 강행했고 지금까지 집권해왔다. 그의 장기집권에 대한 사회적 불만이 높았다. 지난 11일 선거 때도 주요 야당이 불참해 그의 6연임은 선거 전부터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조기원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