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시대 재외동포의 역할' 온라인 화상으로 열어

 

민주평통 캐나다 토론토협의회(회장 김연수)와 밴쿠버협의회(회장 정기봉)가 공동주최한 김성곤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초청 평화통일 강연회가 4월20일 저녁 온라인 화상으로 열렸다.

토론토와 밴쿠버는 물론 워싱턴 등 타지 평통 자문위원 등도 참여한 이날 영상 강연에서 김 이사장은 ‘글로벌시대 재외동포의 역할' 이라는 제목으로 2시간여 강연과 질문답변을 진행했다.

김성곤 이사장은 ‘진정한 공공외교는 특정국가의 이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구현하고 세계평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 이라며 “750만 재외동포들이 주재국에 한국을 대변하는 노력과 병행하여 한민족이 세계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며 ‘홍익인간’ 정신으로 신문명을 창조하여 평화로운 지구촌을 건설해 나가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한반도는 동아시아에서 19~20세기 자본주의-공산주의 문명충돌의 중심에 놓여 역사적으로 피해가 컸다”며 ‘산업혁명으로 영국이 세계를 하나로 만들었듯이 한국이 타민족을 내민족처럼 사랑하는 마음으로 공공외교와 의식혁명을 주도하면 분열된 세계를 다시 하나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화상강연은 미-중 대립에 따른 한국의 대처방안과 구체적 남북통일 방안에 대한 참가자 질문에 김 이사장이 답변하는 것으로 마무리 짓고 신트로트 ‘붓’을 감상한 후 2시간여에 걸친 강연회를 마쳤다. < 문의: 416-737-650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