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온라인 회견 도중 “도쿄 올림픽 필요없다” 기습 시위

● 스포츠 연예 2021. 5. 13. 14:24 Posted by 시사 한겨레 ⓘ한마당 시사한매니져

‘노 올림픽’ 펼침막 들고 외쳐

일본 지방정부서도 회의론 나와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지난 12일 집행위원회를 연 뒤 온라인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는데, 마지막 질문자로 나온 사람이 느닷없이 “올림픽 필요 없다”며 기습 시위를 벌였다. IOC 영상 갈무리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온라인 기자회견 도중 “올림픽은 필요 없다”며 기습적으로 항의 시위가 벌어졌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지난 12일 집행위원회 뒤 온라인으로 기자회견을 가졌는데, 마지막 질문자로 나온 사람이 느닷없이 “올림픽 필요 없다”, “올림픽을 원하지 않는다”고 외쳐 영상을 중단시키는 일이 있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영상을 보면, 외국인 남성이 검은 바탕에 흰 글씨로 ‘노 올림픽 인 도쿄 2020’(NO OLYMPICS in TOKYO 2020)라고 적힌 펼침막을 들고 아무런 질문 없이 “올림픽은 필요 없다”고 항의했다.

 

기자회견을 진행한 마크 애덤스 국제올림픽위원회 홍보부장은 예상치 못한 일이라 놀랐는지 눈을 동그랗게 뜨며 잠시 멈춰 있다가 질문자의 화면을 중지시킨 뒤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일부 언론은 항의 시위를 한 사람이 올림픽을 반대하는 활동가라고 전했다.

 

이 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이날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집행위원회를 열고 도쿄올림픽을 반드시 개최하겠다는 방침을 다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가 올림픽 개최를 밀어붙이고 있지만 우려의 목소리는 계속 확산되고 있다. 오이가와 가즈히코 이바라키현 지사는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올림픽 참가 선수 전용 병상을 확보해 달라는 조직위원회 요청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오이가와 지사는 “현민 보다 선수를 우선 할 수는 없다”며 “(올림픽은) 반드시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상황에 맞게 취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기후, 식사, 시차 등을 검토하는 대표 선수들의 사전훈련 캠프 계획도 잇따라 취소되고 있다. 일본 지바현은 12일 미국육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올림픽 대표 선수들의 사전훈련 캠프를 취소한다는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코로나 유행에 따른 선수들의 안전 문제 때문”이라고 전했다. 미국 육상 대표팀을 포함해 지금까지 31개 단체가 사전훈련 캠프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기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